中 칭화유니, 구조조정 윤곽…전략적 투자자 7곳과 협상

지난달 투자자 모집 후 후보 좁혀…실사 진행

 

[더구루=오소영 기자] 중국 메모리 반도체 기업 칭화유니의 새 주인 후보가 7곳으로 좁혀졌다. 지난달 전략적 투자자 모집을 끝낸 후 협상에 진전을 보이며 예상보다 빠르게 구조조정이 진행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칭화유니는 18일(현지시간) 현지 최대 메신저 위챗에서 "투자 의향을 밝힌 전략적 투자자 7곳과 협의하고 있다"며 "실사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회사명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지난달 전략적 투자자 모집에 참여한 14곳 중 논의를 거쳐 절반으로 축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칭화유니는 지난해 연간 총자산이 500억 위안(약 9조2140억원) 이상 또는 순자산이 200억 위안(약 3조6850억원) 이상인 회사를 조건으로 내걸었다. 베이징정부의 베이징전자, 알리바바 등이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본보 2021년 7월 27일 참고 '무너진 中반도체 굴기' 칭화유니 매각 시동…투자자 모집>

 

당시 업계에서는 칭화유니 전부를 살 회사를 찾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했다. 회사 규모가 크고 칭화유니가 거느리는 반도체 사업이 넓어서다. 재무구조 개선과 생산량 강화에 드는 수십조원의 자금도 무시하기 어렵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칭화유니가 협상에 진척을 보이며 구조조정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국립대 칭화대학이 51% 지분을 보유한 칭화유니는 중국을 대표하는 반도체 기업으로 평가받아왔다. 메모리 회사 양쯔메모리, 통신칩 설계전문업체 쯔광짠루이 등을 세우며 종합 반도체 회사로 거듭났다. 2015년에는 삼성전자에 스마트폰용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공급했다.

 

승승장구하던 칭화유니는 무리한 사업 확장으로 빚더미를 떠안게 됐다. 낸드플래시와 D램 사업은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지만 투자를 지속했고 부채만 늘었다. 지난해 11월 13억 위안(약 2390억원) 규모 회사채, 12월 4억5000만 달러(약 5320억원) 외화표시채권을 갚지 못했다. 현재까지 알려진 채무는 약 36조원에 이른다.

 

칭화유니는 결국 7월 중국 베이징 법원에 파산 구조조정 신청을 했다. 자회사 지분도 털고 있다. 중국 2위 반도체 설계업체인 유니SOC의 지분 35.2%를 매각할 예정으로 알리바바 등과 협상 중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