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엔지니어링·철도공단 컨소시엄, 폴란드 전국 철도망 기본설계 수주전 출사표

신공항 개발 사업 中 전국 철도망 건설 FEED 입찰 참여

 

[더구루=홍성환 기자] 도화엔지니어링과 국가철도공단으로 구성된 팀 코리아가 폴란드 신공항 개발 사업 가운데 하나인 전국 철도망 건설의 기본설계(FEED) 수주에 도전한다.

 

6일 현지 언론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도화엔지니어링·철도공단 컨소시엄은 폴란드 CPK(Centralny Port Komunikacyjny)가 발주한 전국 철도망 사업 기본설계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화엔지니어링·철도공단 컨소시엄을 비롯해 총 12개 컨소시엄이 입찰서를 제출했다.

 

이는 폴란드 정부가 추진하는 신공항 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2034년까지 약 670㎞ 길이 고속철도 노선을 포함하는 전체 연장 1789㎞ 철도망을 구축하는 것이다. 총사업비는 80억~90억 즈워티(약 2조3700억~2조6700억원)다.

 

이를 통해 폴란드 전역 10개 방향, 12개 노선이 신공항을 중심으로 3시간 안에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철도망 공사가 완료되면 장거리 이동 승객은 약 2배로 증가해 1억20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폴란드 신공항 사업은 기존 관문 공항인 바르샤바 쇼팽공항을 대체하는 중동부 유럽 최대 규모의 공항을 건설하는 것을 목표로 폴란드 정부에서 추진하는 사업이다. 신공항과 함께 철도, 도로, 도시개발 등 광범위한 인프라 개발을 포함한 복합운송허브에 대한 구상도 함께 진행 중이다. 전체 사업 규모는 350억 즈워티(약 10조3800억원)에 달한다.

 

우리 정부는 지난달 초 폴란드 정부와 이 사업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다. 앞서 양국은 지난해 2월 교통 인프라 분야 양해각서를 체결하면서 신공항 개발사업 계획을 구체화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한 바 있다.

 

폴란드는 최근 3년(2019~2021) 연속 유럽지역 내 해외건설 수주액 1위를 차지하며 해외건설 주요시장으로 부상 중이다. 폴란드 정부의 건설 및 인프라 투자 확대에 따라 국내 기업들의 관심이 매우 높은 국가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