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전력거래소, 전력거래수수료 7년 만에 5.5% 인상

㎾h당 0.098→0.1034원
노후 설비 보강·신재생에너지 대응 인력 증가로 지출 늘어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국전력거래소가 7년 만에 전력거래수수료를 인상한다. 정부의 탄소 중립 정책에 발맞춰 노후 설비를 보강하고 신재생에너지 대응 인력을 늘려 지출이 증가한 데 따른 조치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전력거래소는 최근 이사회를 열고 '전력거래수수료 인상안'을 의결했다. 신년부터 수수료를 ㎾h당 0.098원에서 0.1034원으로 5.5% 올리기로 하고 이를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 신고했다

 

전력거래수수료가 인상되는 건 이번이 세 번째다. 전력거래소는 지난 2004년 0.070원에서 0.086원으로 올린 후 12년 만에 0.098원으로 추가 인상을 실시했었다.

 

전력거래소는 "수입과 지출을 비슷한 수준으로 맞춰야 하는데 탄소 중립에 따라 투자가 증가하고 인건비가 늘며 수수료를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발전설비가 노후화되고 전력 불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며 전력거래소는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전력거래 설비 보강에 들어간 비용은 2018년 2억1300만원, 2019년 7억3400만원, 2020년 89억3700만원으로 지속 증가했다. 계통운영 시스템 보강에 투입된 비용 또한 같은 기간 4000만원에서 32억9700만원으로 뛰었다. 지난해에도 각각 10억4900만원, 41억6100만원을 예산으로 편성했다.

 

신재생에너지 대응 인력을 늘리며 전체 임직원 수도 증가했다. 임직원 총계는 작년 3분기 기준 546명으로 전년(513명)보다 33명 증가했다. 이로 인해 인건비가 늘며 수익 확보를 위해 수수료 인상이 불가피했다는 게 전력거래소의 설명이다.

 

수수료가 오르지만 전기요금도 인상되는 만큼 한국전력과 발전사들의 수익에는 타격이 적을 것으로 보인다. 한전은 오는 4월 이후 전기 요금을 ㎾h당 총 11.8원 올리기로 했다. 주택용 4인 가구는 월평균 1950원가량 요금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