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친애저축은행, 日 J트러스트 종속회사로 재편입

JT친애 모회사 넥서스뱅크, J트러스트 완전 자회사 편입

 

[더구루=홍성환 기자] JT친애저축은행이 일본 금융그룹 J트러스트의 종속회사로 다시 포함된다.

 

J트러스트는 12일(현지시간) 지분 교환을 통해 넥서스뱅크를 완전 자회사로 편입한다고 밝혔다. 오는 3월 주주총회를 거쳐 4월 1일 거래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번 거래는 넥서스뱅크의 지주사 전환 작업이 차질을 빚음에 따라 양사간 이익을 강화하기 위한 결정이다.

 

넥서스뱅크 투자은행과 핀테크, IT 서비스 등의 사업을 영위하는 금융사다. 후지사와 노부요시 J트러스트 회장이 최대 주주(24.3%)로 있다. 앞서 넥서스뱅크은 지난 2020년 J트러스트와의 지분 교환을 통해 JT친애저축은행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는 J트러스트카드(현 넥서스카드)를 인수했다.

 

이에 JT친애저축은행은 J트러스트를 떠나 넥서스뱅크의 종속회사가 됐다. 하지만 2년 만에 다시 J트러스트 산하로 들어가게 됐다.

 

한편, J트러스트는 지난해 JT저축은행 매각이 불발됐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사모펀드(PEF)운용사 뱅커스트릿프라이빗에쿼티 컨소시엄이 대주주 적격성 심사 통과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딜이 결렬됐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