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보잉 'A-10' 날개구조물 초도 납품

A-10 중앙날개·외날개 공급
사내가공 착수 1년 7개월 만에 결실

 

[더구루=길소연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보잉 A-10에 공급키로 한 3300억원 규모의 날개 구조물을 초도 납품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KAI 기체사업부문은 지난해 12월 27일 A-10 외부/중앙 날개(OWP/CWP) 초도납품 행사를 개최했다.

 

KAI는 이번 A-10 OWP/CWP 사업을 통해 약 3000억원 이상의 매출 물량을 확보, 코로나19발 위기를 헤쳐나갈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박경은 KAI 기체사업부문장은 "이번 초도납품은 기체사업부문 구성원의 결실"이라며 "KAI의 위상을 한 단계 높여 향후 미 방산사업의 추가 수주 가능성을 높이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IA는 재작년 보잉 A-10에 공급키로 한 3300억원 규모의 날개 구조물의 사내기계가공에 돌입했다. <본보 2020년 7월 17일 참고 KAI, 보잉 'A-10' 날개구조물 사내기계가공 착수>
 

A-10은 미국 공군 근접항공지원(CAS) 임무를 수행하는 항공기로 일명 '탱크킬러'로 불린다. A-10 사업은 보잉 BDS가 발주한 것으로 최종 납품처는 미 공군이다. KAI는 계약에 따라 2019년부터 2027년까지 약 112대를 생산해 납품할 예정이다. 

 

KAI는 2007년부터 2018년까지 보잉의 A-10 OWP를 제작해 총 173대를 납품한 바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