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크래프톤, '배그 저작권 침해' 가레나·애플·구글 고소

가레나 프리 파이어, 배틀그라운드 저작권 침해 
구글·애플, 수수료로 수익 거둬…유튜브도 가레나프리파이어 영상 호스팅 혐의

 

[더구루=홍성일 기자] 크래프톤이 싱가포르의 IT회사 가레나와 애플·구글을 배틀그라운드 저작권 침해 혐의로 고소했다.

 

14일 더구루 취재 결과 크래프톤은 지난 10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중부지방법원에 가레나가 배틀그라운드의 저작권을 모방한 가레나 프리 파이어를 서비스, 수억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크래프톤은 고소장을 통해 가레나가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하지도 않고 배틀그라운드를 모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프리파이어, 프리파이어 맥스가 배틀그라운드의 에어드롭 기능, 게임 구조, 무기, 방어구, 파츠 등 다양한 부분을 따라하는 등 노골적으로 배틀그라운드를 복제했다고 덧붙였다. 

 

크래프톤은 가레나를 고소하면서 양대 모바일 앱 마켓 운영자인 구글과 애플도 함께 고소했다.

 

크래프톤은 구글과 애플이 저작권을 침해한 프리파이어와 프리파이어 맥스를 통해 수억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며 구글과 애플이 저작권에 대한 고의적 침해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크래프톤은 지난달 21일 애플과 구글에 가레나 프리파이어, 프리파이어 맥스에 배포 중단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세계 최대 동영상 플랫폼인 유튜브도 프리파이어, 프리파이어 맥스와 같은 저작권 침해 콘텐츠로 제작된 동영상을 호스팅하고 있다는 혐의로 함께 이름을 올렸다.

 

크래프톤이 가레나 프리파이어 등에 소송을 제기한 것은 지난해 11월 출시된 배틀그라운드:뉴스테이트 때문이다. 크래프톤은 뉴스테이트를 개발하며 기존 배틀그라운드에는 없던 새로운 요소들을 추가했는데 저작권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또다시 이를 모방한 게임이 출시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크래프톤이 가레나에 대한 배틀그라운드 저작권 침해 소송을 제기하면서 향후 재판 결과에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넷이즈, 에픽게임즈와 합의를 진행했던 것을 예로 들어 향후 크래프톤과 가레나가 저작권 관련 혐의를 진행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크래프톤은 2018년 넷이즈의 황야행동 등이 배틀그라운드의 저작권을 침해했다고 고소했지만 2019년 합의에 도달했으며 에픽게임즈의 포트나이트에 대해서도 소송을 취하한 바 있다. 

 

또한 크래프톤과 가레나 둘다 중국의 거대 IT 기업 텐센트가 주주로 있는 만큼 문제해결을 위해 텐센트가 중재에 나설 것으로도 전망되고 있다. 

 

한편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모바일 시장조사기관 센서타워가 11일(현지시간) 공개한 2021년 12월 전세계 최고 매출 모바일 게임 자료에 따르면 12월 한 달동안 총 2억4400만 달러(약 2904억원) 매출을 기록, 전세계에서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한 게임 1위에 올랐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