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우건설, 싱가포르 도시철도사업 지분 '60%→99%' 확대…"사업 가속도"

싱가포르 용남건설과 합작투자협약 체결
2020년 7월 수주…공사진행률 10%

 

[더구루=홍성환 기자] 대우건설이 싱가포르 서부 주롱 지역에서 수행 중인 도시철도 사업의 합작투자 지분을 사실상 100% 확보하고 공사의 속도를 높인다.

 

싱가포르 건설사 용남건설은 1일 대우건설과 주롱 도시철도공사(Jurong Region Line J109)와 관련해 합작투자(JV)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대우건설의 지분은 99.99%, 용남건설의 지분은 0.01%다.

 

앞서 양사는 지난 2020년 7월 이 공사를 수주한 바 있는데, 애초 사전 입찰 계약에 따른 사업 지분은 대우건설이 60%, 용남건설이 40%였다. <본보 2020년 7월 20일자 참고 : [단독] 대우건설, 2780억원 싱가포르 JRL 지하철 공사 수주>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이 발주한 이번 공사는 주롱 지역 주요 거점과 노스 사우스 라인(NSL), 이스트 웨스트 라인(EWL)을 연결하는 24㎞ 도시철도(MRT) 중 일부로 지상 역사 3개와 3.6㎞ 고가교 등을 건립하는 공사다. 현재 공사 진행률은 10% 수준이다.

 

이 노선은 싱가포르의 일곱 째 지하철(MRT) 노선으로 지역 연결성을 높이고 출퇴근 시간을 크게 줄일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건설은 1983년 PC공법 주택 8000가구 공사를 따내며 싱가포르에 진출했다. 이후 항만공사, 고속도로 공사, 콘도미니엄 공사, 지하철 공사 등을 수행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