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美 채터누가 공장 증설 추진…배터리 합작사 검토

폭스바겐 고위 관계자, 獨 매체와 인터뷰서 밝혀
배터리 공장, 자체 시설·합작사 놓고 고심중…SK·삼성 후보
폭스바겐, 북미에 E-모빌리티 허브 구축…9조원 투자

 

[더구루=정예린 기자] 폭스바겐이 북미 전기차 생산 허브인 채터누가 공장 증설을 추진한다. 배터리셀 공장 설립 가능성도 시사, SK온과 삼성SDI 등 파트너사와의 합작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해당 컨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 기사 전체 보기는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vat별도)
  • 해당 콘텐츠는 구독자 공개 콘텐츠로 무단 캡처 및 불법 공유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