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인수예정' 인니 '바타비야', 1분기 순이익 33% ↑

1분기 순이익 11억
우리카드 바타비야 지분 85% 인수 예정

 

[더구루=홍성환 기자] 우리카드가 인수할 예정인 인도네시아 여신전문금융회사 바타비야 프로스페린도 파이낸스가 1분기 높은 실적 성장세를 기록했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바타비야 프로스페린도는 1분기 129억 루피아(약 11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97억 루피아(약 9억원)보다 33% 증가한 수치다.

 

다만 총매출은 677억 루피아(약 60억원)로 지난해 754억 루피아(약 66억원) 대비 10% 감소했다. 총자산은 1조3000억 루피아(약 1140억원)로 1년 전보다 1% 늘었다.

 

바타비야 프로스페린도는 인도네시아 중형 여신전문금융회사다. 소비자 금융과 금융리스, 팩토링 등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리카드는 이 회사의 지분 85%를 1175억원에 인수할 예정이다. 인수가 완료되면 미얀마 법인 '투투파이낸스'에 이어 두 번째 해외 자회사를 보유하게 된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