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화,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에 전기차 부품 공급…‘220억’ 투자

협력사 대원·컴벌랜드도 생산라인 확대
오펠리카 시의회, 세금 감면·공제안 승인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화가 현대자동차 미국 앨라배마 공장(HMMA)에 친환경차 부품을 공급한다. 한화는 220억원을 투자, 현대차의 현지 전기차 생산을 지원한다. 현지 시의회도 한화에 대한 세금 감면·공제안을 승인했다.

 

6일 앨라배마주 오펠리카시와 업계에 따르면 한화는 1800만 달러(약 220억원)를 쏟아 HMMA에 납품할 전기·하이브리드차 부품을 생산한다.

 

앞서 HMMA는 지난달 3억 달러(약 3810억원)를 투자, 앨라배마 공장의 전기차 라인을 증설하겠다고 발표했다. 오는 10월 싼타페 HEV를, 12월 제네시스 GV70 EV의 생산에 돌입한다.

 

현대차가 미국에서 전기차를 생산하는데 한화가 핵심 부품 공급을 지원한다. 특히 이번 투자는 수소 기반 전기차용 고압 탱크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화솔루션은 지난해 앨라배마주 오펠리카시에 1차로 5100만 달러(약 650억원)를 투자해 고압탱크 생산 시설을 짓기로 결정했다. 오는 하반기 공장을 완공해 연간 고압탱크 약 4000개를 생산할 방침이다. 수소 기반 전기차 시장에 진출하고자 추가 투자도 단행하기로 했다.

 

현대차·기아의 협력업체인 대원과 컴벌랜드 플라스틱스 솔루션즈도 각각 200만(약 25억원), 100만 달러(약 12억원)를 쏟아 부품 생산을 늘려 HMMA에 관련 공급을 확대한다.

 

대원은 현대차·기아의 1차 협력사로 지난 2006년 미국 시장에 동반 진출한 부품기업이다. 코일스프링과 스테빌라이저바 등을 제조하며 현대차그룹의 증설에 발맞춰 생산량을 늘려왔다. 지난 2013년에는 코일스프링과 스테빌라이저바 생산라인을 2배로 증설한 바 있다.

 

컴벌랜드 플라스틱스 솔루션즈는 플라스틱 사출 성형과 조립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품회사다. 앨라배마에 15만5000ft² 규모의 사출 성형·조립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한화를 비롯해 대원과 컴벌랜드 플라스틱스 솔루션즈은 현지 오펠리카 시의회로부터 인센티브를 획득했다. 시의회는 지난 3일(현지시간) 한화와 대원, 컴벌랜드에 제공할 세금 감면·공제안을 승인했다.

 

HMMA는 이번 지원에 힘입어 현지 공급망을 강화하고 전기차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미국은 유럽, 중국과 함께 3대 전기차 수요처로 현대차도 주목하는 시장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최신 전기차 7종을 내놓기로 했다. 현대차로서는 역대 최다 규모다.

 

현대차그룹은 오는 2025년까지 미국에 총 74억 달러(약 9조4170억원)를 투입해 전기차를 생산하고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