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이니마, UAE 담수화 플랜트 수주전 최종후보…아크와·악시오나·엔지와 4파전

올해 4분기 최종 사업자 선정 예정
하루 물생산량 36만㎥ 규모 플랜트 공사

 

[더구루=홍성환 기자] GS건설 자회사이자 세계적인 수처리 기업 GS이니마가 아랍에미리트(UAE) 담수화 플랜트 공사 수주전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UAE 수전력청(EWEC)은 미르파2 역삼투압(RO) 방식 해수담수화 플랜트 사업과 관련해 GS이니마와 아크와파워·악시오나·엔지 등 4곳으로부터 제안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EWEC는 작년 이 프로젝트를 위한 제안 요청을 시작했으며, 41개 기업이 입찰참가의향서(EOI)를 제출했다. 이 가운데 22곳이 사전 자격을 얻었고 최종적으로 4개 업체가 경쟁하게 됐다. 올해 4분기 최종 사업자가 결정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아부다비 서쪽 유전 지역이 미르파에 하루 최대 36만㎥(입방미터) 규모의 물을 생산하는 플랜트를 건설하는 것이다. 오는 2025년 상반기 가동이 목표다. 이를 통해 14만 가구에 음용수를 공급할 것으로 기대한다. 

 

GS이니마는 글로벌 수처리 기업으로 해수담수화 기술, 하·폐수 정화시설 등을 갖췄다. GS건설은 신성장 동력 확보 차원에서 지난 2011년 이 회사를 인수했고, 지난 2019년 잔여 지분은 모두 매입하며 완전 자회사로 편입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