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LH·CDC, 필리핀 최초 한국형 스마트시티 사업 MOU

클락특별경제구역 내 104만㎡ 규모 스마트시티 개발
타당성조사 완료 후 개발 본격화

 

[더구루=홍성환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필리핀 한국형 스마트시티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H와 필리핀 클락개발공사(CDC)는 지난 16일(현지시간) 필리핀 팜팡가주 마발라캇시 클락특별경제구역에서 스마트시티 개발 사업과 관련해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현준 LH 사장과 마누엘 가에를란 CDC 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측은 이번 협약에 따라 잠재적인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협력할 방침이다. 또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클락 지역의 무역·투자·관광 활성화에도 힘을 합친다. 

 

이 사업은 수도 마닐라에서 북서측으로 약 80㎞ 떨어진 클락특별경제구역 내 클락프리포트존에 104만7000㎡ 규모의 스마트시티를 개발하는 것이다. 앞서 두 회사는 지난 4월 이 사업을 위한 MOU를 맺은 바 있다.

 

LH는 현재 진행 중인 타당성 조사가 완료되면 본격적으로 클락 스마트시티 개발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국의 스마트시티 기술을 접목한 클락 스마트시티 개발사업으로 국내 기업의 활발한 필리핀 진출은 물론 한국-필리핀 경제협력 증진을 기대하고 있다.

 

CDC는 필리핀 클락특별경제구역 개발권과 투자 유치권을 보유한 국영 공기업이다. 마발라캇시에는 인구 약 30만명이 거주 중이며, 필리핀 정부의 핵심 인프라 부흥정책사업의 대표 프로젝트인 클락프리포트존이 조성되고 있다.

 

마누엘 사장은 "한국 정부와 LH의 지원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클락 스마트시티 사업이 한국과 필리핀 간 지속적인 파트너십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