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 줄이고 협력사 찾고'…獨 배달앱 고릴라즈, 자본확충 안간힘

슈퍼마켓 체인 협력사 물색…경쟁사와 협업
재무구조 개선…300명 해고 및 해외 지점 정리

[더구루=한아름 기자] 독일 배달업체 고릴라즈(Gorillas)가 인플레이션·투자심리 위축 등 잇따른 악재에 수익성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고릴라즈가 재정 악화 국면에 돌입하면 배달의 민족 모기업 딜리버리히어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독일 배달기업 딜리버리히어로는 지난해 고릴라즈에 2억3500만 달러(약 2767억원)를 투자, 지분 약 8%를 보유하고 있다.


해당 컨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 기사 전체 보기는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vat별도)
  • 해당 콘텐츠는 구독자 공개 콘텐츠로 무단 캡처 및 불법 공유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