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DL이앤씨, 호주 친환경 비료기업 뉴라이저 투자…글로벌 탄소사업 박차

뉴라이저 지분 9.1% 130억 인수
2030년 CCUS 사업 연매출 2조 목표 청신호

 

[더구루=홍성환 기자] DL이앤씨가 호주 친환경 비료 제조기업 뉴라이저(NeuRizer)에 지분 투자한다. DL이앤씨가 신성장동력으로 집중하는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뉴라이저는 23일(현지시간) DL이앤씨와 지분 9.1%를 1000만 달러(약 130억원)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르면 내달 6일 거래가 완료될 예정이다.

 

필 스타벨리 뉴라이저 전무는 "DL이앤씨의 지분 인수는 단기 투자가 아닌 장기적 가치 투자"라며 "중요한 파트너를 회사 주주로 맞이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번 지분 투자는 DL이앤씨가 뉴라이저의 암모니아·요소 플랜트 사업을 수주한 것을 계기로 이뤄졌다. 뉴라이저는 앞서 지난해 DL이앤씨를 암모니아·요소 생산공장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면서 지분 투자를 제안한 바 있다. <본보 2021년 6월 17일자 참고 : 'DL이앤씨 호주 플랜트' 발주처, 지분 참여 제안…DL이앤씨 선택은?>

 

뉴라이저는 남호주의 주도인 애들레이드에서 북쪽으로 550㎞ 떨어진 리크릭 광산에서 암모니아·요소 플랜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업주가 생산하는 합성가스를 원료로 중간 생산물인 암모니아를 제조한 다음에 이를 활용해 연간 100만t 규모의 요소를 생산하는 시설이다.

 

양사는 또 지난 3월 CCUS 시설 건설을 위한 개념설계와 기본설계를 수행하는 우선 계약 합의서를 맺었다. 이 프로젝트는 5㎿(메가와트) 용량의 소형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연간 5만t의 이산화탄소를 포잡·활용·저장하는 공간을 건설하는 것이다. 이번 지분 투자로 1000억원 규모의 설계·조달·시공(EPC) 사업도 추가로 수주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CCUS는 배출된 탄소를 저장하거나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전환하는 친환경 기술로 다른 탄소 감축 방법에 비해 중∙단기적인 관점에서 현실적인 대안으로 평가받는다. 더욱이 탄소중립을 위한 대안으로 꼽히는 블루수소의 생산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탄소를 제거하는 핵심 기술로 인정받는다.

 

DL이앤씨는 탄소 포집 EPC 분야에서 올해부터 2024년까지 국내외 누적 수주 1조원을 달성하고,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 2025∼2027년 연간 1조원 수준의 수주 규모를 꾸준히 유지하겠다는 목표를 잡고 있다. 이를 통해 오는 2030년 매년 2조원 수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오는 2030년에는 CCUS 사업에서만 연간 2조원 규모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보 2022년 3월 31일자 참고 : DL이앤씨, CCUS 사업 박차…"2030년 연매출 2조원 기대">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