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건조' 유조선, 아시아드 해운이 6년 용선

삼성중공업, 2020년 노르웨이 NAT과 건조 계약
오만 선사 신조선 인도 후 용선 시작

 

[더구루=길소연 기자]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수에즈막스급 유조선을 오만의 글로벌 통합 물류 서비스 아시아드(Asyad) 해운이 용선한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노르웨이 선사 노르딕아메리칸탱커스(NAT)는 15만7000DWT급 노르딕 헌터(Nordic Hunter)를 오만 아시아드 해운사에 6년 간 용선한다. 100만 배럴의 원유를 운반할 수 있는 노르딕 해리어(Nordic Harrier)호도 6년 용선 계약을 시작했다.

 

노르웨이 NAT는 성명을 내고 "선박은 삼성중공업에서 며칠 안에 인도될 것"이라며 "용선 계약은 인도 즉시 시작해 수익과 현금 흐름을 창출하고 중동 지역에서 NAT의 위치를 ​​더욱 강화한다"고 말했다. 

 

용선 선박은 삼성중공업에서 건조된다. 인도 예정일은 올 상반기로 NAT는 선가를 분할 지급했다. <본보 2020년 9월 24일 참고 삼성중공업, 1500억원 규모 대형 원유운반선 2척 수주>
 

삼성중공업과 NAT는 끈끈한 신뢰 관계를 자랑한다. 양사의 인연은 NAT가 1995년 수에즈막스 유조선 3척을 발주하면서 시작됐다. 2016년 당시에는 보유한 선박 30척 중 12척이 삼성중공업에서 건조됐을 정도로 삼성중공업과 수주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수주 절벽이 극심했던 2016년에도 삼성중공업은 NAT로부터 15만7000DWT급 유조선 3척을 약 2000억원에 수주하며 협력관계를 유지했다.

 

NAT는 "올해 2분기에 선박 70%가 평균 2만 달러의 비율로 예약됐다"고 용선률을 밝혔다.

 

NAT는 가장 오래된 선박 중 일부를 매각한 후 20척의 수에즈막스 유조선을 보유하고 있다. 아시아드해운은 초대형 유조선(VLCC), 벌크선, LNG 운반선을 포함해 50척 이상의 선박을 운영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