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韓 제치고 '친환경 선박' 암모니아 시장 기선제압

싱가포르 PIL, 中 양쯔장조선에 암모니아 추진선 발주
친환경 선박인 암모니아선 건조 의뢰
삼성중공업 대신 양쯔장조선 선택…건조의향서 영향

 

[더구루=길소연 기자] 싱가포르 해운사 퍼시픽 인터내셔널 라인스(Pacific International Lines, PIL)이 중국 조선소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연료와 암모니아 추진 컨테이너선을 주문했다. 중국 조선소가 친환경 선박 건조 일감을 확보하면서 기선제압 했다는 평가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싱가포르 PIL은 중국 양쯔장조선과 8000TEU급 선박 4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거래 규모는 4억8000만 달러(약 6276억원) 수준으로 신조선 인도는 2025년이다.

 

선박은 준비되면 연료로 암모니아를 처리할 탱크가 장착된다.

 

PIL은 이번 발주에 앞서 공식 계약이 임박한 건조의향서(LOI)에 서명한 바 있다. 즉, LOI에 따라 수주가 확정된 셈이다. 

 

당초 PIL은 LNG 탱크에 GTT의 마크3(Mark III) 멤브레인 시스템을 제공했기 때문에 상해외고교조선(SWS)과 삼성중공업에 신조 건조를 의뢰하려 했으나 양쯔장조선을 최종 선택했다. <본보 2022년 5월 3일 참고 싱가포르 PIL, 중형 컨선 6척 발주 추진...삼성중공업 '물망'>

 

PIL이 주문한 선박은 소형 네오 파나막스 컨테이너선으로 극동 아시아에서 중동으로, 남북 무역을 할 수 있을 만큼 유연하기 때문에 차세대 선박으로 주목받고 있다. 4000~5000teu의 기존 컨테이너선을 대체할 예정이다.

 

특히 암모니아선이 친환경 선박으로 주목받고 있는 만큼 중국 조선소가 한국 조선소보다 선박 경쟁력에서 앞섰다는 주장이 나온다.

 

라스 카스트룹(Lars Kastrup) PIL 최고경영자(CEO)는 "친환경 선박 주문은 운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자산을 최적화하고 갱신하려는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이라며 "신조선은 우리의 기존 함대를 보완할 것이며 전세계 고객의 요구를 더 잘 충족시킬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선주가 LNG를 상업적으로 실행 가능한 전환 연료 솔루션으로 식별했으며 암모니아 옵션을 사용해 2050년까지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경로를 확인했다"고 신조 발주 배경을 덧붙였다.

 

이번 주문에 앞서 지난 3월 PIL은 중국 국영 장난조선소에 4척의 LNG 이중 연료 1만4000TEU 선박 건조를 의뢰했다. 거래 규모는 1억6000만 달러에 달한다. 해당 선박도 암모니아 추진 연료로 건조된다.

 

한편 중국 조선소 못지 않게 삼성중공업도 암모니아 추진선을 개발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작년에 싱가포르 해양항만청(MPA)과 노르웨이 화학회사 야라 인터내셔널(Yara International)과 함께 암모니아 추진선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개발 과정에 파트너사를 늘려 암모니아 추진선 개발에 속도를 냈다. <본보 2021년 2월 25일 참고 삼성중공업 주도 '암모니아 추진선' 개발 프로젝트 덩치 키운다>
 

지난 4월에는 글로벌 시장서 친환경 선박 기술 경쟁력 입증했다. 로이드 선급협회(Lloyd's Register)와 말레이시아 선주 MISC 자회사 AET와 함께 탄소 무배출 연료로 운항할 수 있는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을 개발·건조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면서 친환경 선박 상용화에 나섰다. <본보 2022년 4월 5일 참고 [단독] 삼성중공업, 암모니아 연료 추진선 '상용화' 첫 테이프 끊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