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지오, 2022 회계연도 매출 '24.4조' 달성…2025년 영업익 9% 성장 목표

남미·북미·유럽·아시아·아프리카 두자릿수 성장세
적극적 인수·혁신 통한 지속 성장 전략 추진

 

[더구루=김형수 기자] 영국 주류업체 디아지오(Diageo)가 2022 회계연도에서 두자릿수 성장세를 나타냈다.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인수에 나서며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디아지오는 2022 회계연도에 전년 대비 21.35% 늘어난 154억5200만 파운드(약 24조453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5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지난해에 비해 18.17% 증가한 44억900만 파운드(약 6조9773억원)를 기록했다. 

 

라틴아메리카·캐러비안 매출이 46% 늘어나며 가팔랐다. 유럽(26%), 아프리카(19%), 북미(17%), 아시아·태평양(16%) 지역의 매출도 늘어나며 지역 별로 고른 매출 성장세다. 주종 별로 살펴보면 데낄라 매출이 55% 늘어나며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스카치 위스키(29%), 맥주(25%), 증류주(Spirits·21%), 진(18%), 미국 위스키(14%), 보드카(11%) 등도 두자릿수 성장폭을 보여줬다. 

 

디아지오는 스카치 위스키, 데킬라, 중국술 프리미엄 브랜드의 강력한 성장세가 전체 실적을 끌어올렸다고 분석했다. 또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 바나 레스토랑 등을 아우르는 온트레이드(On-trade) 채널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아시아와 중동을 중심으로 한 면세 채널도 부분적으로 다시 활기를 띄고 있는 영향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디아지오는 성장에 속도를 붙이기 위해 적극적인 혁신과 인수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디아지오는 최근에도 데킬라 브랜드 21씨즈(21Seeds)와 메즈칼(Mezcal) 브랜드 메즈칼 우니온(Mezcal Unión)을 품에 안았다. 이를 통해 인플레이션, 코로나19, 소비지출 여력 악화 등으로 인해 어려움이 예상되는 2023 회계연도에도 성장을 이어나가겠다는 것이다. 

 

이반 메네제스(Ivan Menezes) 디아지오 CEO는 "글로벌 공급망 붕괴 속에서 이뤄낸 두자릿수 성장은 디아지오 팀이 지닌 민첩함과 수완을 나타내는 것"이라면서 "2023~2025 회계연도에 매출 5~7% 성장, 영업이익 6~9% 증가라는 가이던스를 제공할 수 있는 좋은 위치를 잡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