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폴란드, K4 고속유탄기관총도 구매 목록에 올렸다

폴란드 군비청 대변인 SNS서 밝혀
"40mm K4 기관총 발사기 수백대 도입"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 전력 공백 한국산 무기로 메꿔

 

[더구루=길소연 기자] 폴란드가 K2 전차와 K9 자주포, FA-50 경공격기 도입에 이어 한국형 K4 고속유탄기관총도 도입한다.


폴란드 군비청 대변인 크지슈토프 플라텍(Krzysztof Płatek) 중령은 26일(현지시간)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한국의 40mm K4 기관총 구매를 알렸다.

 

크지슈토프 플라텍 중령은 SNS에 "50만 발의 탄약과 수백 대의 40mm AGL K4 유탄 발사기를 구매한다"며 "자동 유탄 발사기 생산 라이센스는 구입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군수 구매처인 방위사업청(DAPA) 기술정책과와 국방과학연구소(ADD)를 통해 K4 생산 기술을 폴란드로 이전한다"고 덧붙였다.

 

K4 기계 유탄 기관총은 소구경화기 제조업체인 SNT모티브가 만든 기관총으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표준인 높은 포구 속도를 가진 40mm x 53SR HV(고속) 탄약으로 구동된다. 무게는 65.9kg이고 이론 발사 속도는 분당 325발이며 사거리는 최대 1.5km이다. 야간 작전 중에 KAN / TVS-5 야간 투시경으로 유탄 발사기가 완성된다. 한국군 해병대 외 이라크, 리비아, 멕시코, 싱가포르 군에서 사용하고 있다.

 

모드3(Mod 3) 버전에서 지상군에서 약 170대 사용되는 아메리칸(American) Mk 19 유탄 발사기와 유사하다. 탄약 측면에서도 NATO 표준과 호환된다.

 

폴란드는 현재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지원해 무기 수요가 높아지자 한국산 무기로 전력 공백을 메꾸고 있다. K4 기관총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폴란드가 한국에 긴급 요청한 첫 번째 무기다.

 

앞서 폴란드 정부는 지난 7월 한국산 K2 흑표전차 980대와 K9 자주포 648대, FA-50 경공격기 48대 등을 도입하는 무기 구매계획을 승인했다. <본보 2022년 7월 27일 참고 [단독] 폴란드 국방부 장관, 오늘 한국산 무기 구매계약 서명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