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DL이앤씨, '6000억 규모' 美 석화플랜트 수주

셰브론필립스케미칼·카타르에너지와 계약
FEED 연계해 공사 따내

 

[더구루=홍성환 기자] DL이앤씨가 미국 석유화학 플랜트 수주에 성공했다. 이를 발판으로 미국·유럽 등 해외 선진 건설사의 텃밭인 미국 시장 진출에 속도를 높일 전망이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DL이앤씨·자크리인더스트리얼 조인트벤처(ZDJV)는 셰브론필립스케미칼·카타르에너지가 미국 텍사스주(州)에서 추진하는 USGC 2단계 사업에 참여한다.

 

ZDJV는 USGC 2단계 사업 가운데 폴리에틸렌 공장의 설계·조달·시공(EPC)을 담당한다. 수주액은 6000억원 규모로 알려졌다. ZDJV는 과거 수주했던 기본설계(FEED)와 연계해 이번 공사를 따냈다.

 

이 사업은 셰브론필립스케미칼·카타르에너지가 텍사스주 오렌지시에 총 85억 달러(약 11조2880억원)를 투자해 통합 폴리머 시설을 건설하는 것이다. 생산능력 2080KTA(Kilo tonnes per Annum) 규모 에탄크래커 플랜트와 1000KTA 규모 고밀도 폴리에틸렌 플랜트가 들어선다. 오는 2026년 가동 예정이다.

 

브루스 친 셰브론필립스케미칼 최고경영자(CEO)는 "이 시설은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수요를 충족하는 동시에 저탄소 미래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아울러 일자리 확대, 경제적 가치 창출 등을 통해 지역 사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DL그룹은 지난해 초 대림산업을 지주사 DL, 건설사 DL이앤씨, 석유화학회사 DL케미칼 등으로 분할 재편한 뒤 미국 투자를 늘리고 있다. DL케미칼은 지난해 9월 16억 달러(약 2조1250억원)를 투자해 미국 화학회사 크레이튼을 인수했다. DL에너지도 작년 12월 미국 페어뷰에 위치한 천연가스 복합화력발전소 지분 25%를 인수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