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이즈 배틀로얄게임 '황야행동', 매출 2조7000억원 돌파

일본 매출 전체 90% 이상…9100만 건 다운로드

 

[더구루=홍성일 기자] 중국의 게임사 넷이즈가 개발한 배틀로얄게임 '황야행동(글로벌 서비스명 나이브스아웃)'이 출시 5년만에 3조원에 가까운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모바일 시장조사 기관 센서타워의 보고서에 따르면 황야행동은 2022년 10월 기준 모바일 버전 누적 수익이 22억 달러(약 2조7000억원)를 넘어섰다. 이 기간 총 다운로드 수는 9100만 건을 돌파했다. 

 

황야행동은 지난 2017년 11월 출시된 이후 일본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어왔다. 실제로 전체 매출의 90% 이상이 일본 시장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넷이즈의 일본 전체 매출 중 66%를 담당했다. 

 

일본에서는 크래프톤의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보다도 황야행동, 에이팩스 레전드 모바일 등이 배틀로얄 장르를 이끌고 있다. 모바일 배틀로얄 장르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리고 있는 것도 황야행동이다.  

 

황야행동이 일본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었던 데는 인기 IP와의 콜라보레이션이 있었다. 넷이즈는 황야행동과 원피스, 에반게리온 등 인기 IP와의 콜라보를 진행해 일본 시장을 확대하는데 성공했다. 

 

한편 넷이즈는 2017년 황야행동 모바일 버전의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2018년 PC, 2019년 닌텐도 스위치, 플레이스테이션 버전을 출시하면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