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 엔지니어 350명 中에 내달 중순 추가 파견

'10일 급파'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등 계열사 직원 215명, 13일 작업장 투입

 

[더구루=오소영 기자] 삼성이 직원 350여 명을 내달 중국에 급파한다. 지난 10일에 이어 잇단 파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멈춘 중국 사업 재개에 드라이브를 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와 삼성SDI, 삼성전기 등 삼성 계열사는 회사와 협력사 직원 350여 명을 내달 중순 중국 톈진으로 파견한다.

 

이들은 신속 통로 제도를 활용해 격리 없이 현지 도착 24시간 이내에 사업장에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신속 통로 제도는 출국 전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중국 내 14일간 의무 격리는 면제해주는 조치로 10일 도입됐다.

 

삼성디스플레이 직원들은 톈진 공장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라인 설치를 진행한다. 삼성전기가 짓고 있는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신공장의 공사 마무리와 삼성SDI의 소형 배터리 생산설비 가동에도 파견 인력이 투입될 전망이다.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안정기에 접어들며 삼성 계열사들은 직원들을 연이어 파견하고 사업 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중국 시안 반도체 생산라인에 필수인력 200여 명을 보냈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삼성SDI, 삼성전기 등과 협력사 직원 215명도 지난 10일 중국으로 파견돼 13일부터 사업장에 투입됐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