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MTC "하반기 SSD 출시" 공식 선언…中 '반도체 굴기' 속도

YMTC CTO, 세미콘 차이나서 SSD 청사진 발표
D램·낸드 출시…韓 추격 '맹공'

 

[더구루=오소영 기자] 중국 양쯔메모리테크놀로지(YMTC)가 현지 최대 반도체 전시회에서 하반기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출시를 공식화했다. 창신메모리의 D램 진출에 이어 YMTC가 SSD 시장에 뛰어들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한국 업체들을 맹추격하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청웨이화 YMTC 최고기술담당임원(CTO) 겸 부총재는 지난 27일(현지시간) 세미콘 차이나에서 "개인용 PC와 기업용 스토리지, 클라우드 컴퓨팅 등을 위한 광범위한 SSD 라인업을 구축하겠다"며 "올해 하반기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미콘 차이나는 중국 상해에서 오는 27~29일 열리는 현지 최대 반도체 전시회다. 인텔과 램리서치 등 글로벌 반도체 업체들이 참여해 최신 기술을 공유하며 10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방문한다. 당초 2월 개최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 차례 연기됐다.

 

YMTC의 SSD 출시는 이미 예고된 바다. 이 회사는 작년 말 5세대 64단 낸드플래시 양산에 돌입했다. 이어 올해 중국 업체 중 최초로 128단 3D 낸드플래시를 개발을 마치고 연내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낸드플래시는 전원이 끊겨도 데이터가 손상되지 않는 비휘발성 메모리 반도체로 SSD의 성능을 결정한다.

 

YMTC가 SSD 출시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높은 성장성에 있다. SSD는 데이터센터 서버나 노트북 등에 들어가는 저장장치다. 5세대(5G) 통신과 인공지능(AI) 확산 등으로 고용량 데이터 수요가 늘면서 SSD 시장도 확대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은 SSD 시장이 2018년 324억 달러(약 39조원)에서 2022년에 518억 달러(약 62조원)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업용 SSD 시장은 같은 기간 189억 달러(약 23조원)에서 339억 달러(약 41조원)로 확대될 전망이다.

 

YMTC가 SSD에 발을 들이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업체가 장악한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중국 회사들이 추격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D램 업체들의 행보도 심상치 않다. 창신메모리는 올해 2월 중국 업체 중에 처음으로 D램 양산·판매를 공식 선언했다. 8GB DDR4와 4GB LPDDR4X 등을 판매했다. 최근에는 롱지스 전자(Longsys Electronics Co. Ltd)의 품질 테스트를 통과했다. <본보 2020년 6월 12일 참고 [단독] 中창신메모리 D램, 고객사 '품질테스트' 통과…韓 추격 시작> 

 

UniIC는 중국에서 두 번째로 DDR4 D램 제품을 내놨다. 현지 웹사이트에서 'DDR4-2400'를 판매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