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인수' 인니 부코핀은행, 홍수피해 지역 긴급 지원

서자바주 수카부미 홍수 발생으로 주민 피해

 

[더구루=홍성환 기자] KB국민은행이 인수한 인도네시아 부코핀은행이 홍수 피해 지역 주민을 위해 긴급 지원에 나섰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에 발 빠르게 나서면서 외국 자본이 경영권을 잡았다는 부정적인 인식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부코핀은행은 지난 23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서자바주 수카부미 지역에서 발행한 홍수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에 지원금 2500만 루피아(약 200만원)를 전달했다. 지원금은 피해 주택 복구에 쓰일 예정이다. 이번 홍수로 수카부미 지역에서 120여개 주택이 크고 작은 손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리반 푸완토노 부코핀은행 회장은 "홍수 피해에 깊이 우려하고 있으며 재난방지청(BPBD)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홍수 사태가 신속하게 해결되고 피해 주민이 빨리 일상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푸완토노 회장은 또 "국민은행이 경영권을 잡은 이후 한국의 강력한 금융 산업을 이식해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있다"며 "앞으로 부코핀은행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민은행은 올해 두 차례의 유상증자를 통해 부코핀은행의 지분 67% 확보하며 최대 주주에 올랐다. 국민은행은 기업금융과 디지털 부문을 강화해 부코핀은행을 현지 10대 은행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thumbnails
은행

우크라이나, 수은에 고속철도사업 자금지원 요청…현대종합상사 수주 '탄력'

[더구루=홍성환 기자] 우크라이나 정부가 현대종합상사의 고속철도 사업 참여와 관련해 한국수출입은행의 금융지원을 조건으로 걸었다. 수출입은행이 우리 기업의 해외수주 지원에 나설 가능성이 나온다. 블라디슬라브 크리클리 우크라이나 인프라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정부청사에서 현대종합상사와 만나 "고속철도 사업과 관련해 유리한 재정 협력 조건이 제공될 경우 한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수출입은행과 협력하는 데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종합상사와 지난 몇 달간 사업 협력 등에 대해 지속해서 대화를 나눴다"며 "한국 정부의 긍정적인 결정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현대종합상사 수주 조건으로 수출입은행에 간접적으로 금융지원을 요구한 셈이다. 우크라이나가 추진 중인 고속철도 사업은 철도, 창고, 전기 철도용 변전소 등 새로운 인프라를 건설하고 13억 달러(약 1조4700억원) 규모 고속전동차 39대를 구매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현대종합상사는 최근 우크라이나 정부와 잇따라 만나며 사업 참여에 큰 관심을 보였다. 앞서 수출입은행은 지난 2010년 현대종합상사의 우크라이나 고속전동차 수출 사업에 2억9600만 달러(약 3300억원)를 지원한 바 있다. 수출입은행은 당시 사업 초기 단계부터 현대종합상사와 협력했다. 우크라이나는 세계 11위 철도 인프라 보유국이다. 차량이 대부분 구소련 시절 제작돼 대규모 교체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정부는 1800량 규모의 노후 전동차를 최신 차량으로 교체하며 현대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현대종합상사는 그동안 우크라이나에서 우수한 사업 수행 능력을 입증받았다. 현대종합상사는 2010년 우크라이나에 3500억원에 달하는 고속전동차 10편성 90량을 공급했다. 이듬해에는 우크라이나 철도청과 5~6년간 매년 약 200량의 고속전동차를 공동 생산하기로 했다.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도 진행했다. 현대종합상사와 현대로템은 2017년 우크라이나 철도청 산하 차량 운영기관 URSC와 전동차 90량에 대한 유지보수 연장계약을 맺었다. 이에 2022년까지로 예정됐던 계약 기간은 2027년까지로 늘어났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