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620마력 슈퍼카 '포르토피노 M' 출격

기존 모델 성능 개량…파워트레인 등 강화

[더구루=홍성일 기자] 이탈리아의 슈퍼카 브랜드인 '페라리'가 기존 포르토피노의 성능을 개선한 '포르토피노 M'을 전격 공개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페라리는 기존 포르토피노 대비 성능, 기능, 디자인까지 업그레이드 된 '포르토피노 M'을 선보였다. 페라리는 이름 뒤에 붙은 'M'에 대해 변화(Modificata)를 뜻한다고 설명했다.  

 

공개 행사는 70년 페라리 역사상 처음으로 전 과정이 온라인을 통해 진행했다. 기존 페라리의 신차 공개행사는 초청된 소수의 인원들만이 지켜볼 수 있었다. 

 

‘포르토피노 M’은 이탈리아 공장이 지난 5월 가동 재개한 이후 선보이는 첫 번째 모델로 기존의 엔진보다 20마력 출력이 높아진 620마력 V8엔진,  8단 변속기, 5가지 모드 마네티노 등을 탑재했다. 특히 포르토피노 M에 장착된 V8엔진은 최근 4년 연속 '올해의 엔진상'을 수상했다.  

 

페라리 오픈톱 모델 최초로 8단 습식 DCT가 적용됐다. 기존 7단 변속기에 비해 크기는 줄어들었지만 토크 전달력은 35%나 향상됐다. 

 

5가지 모드의 마네티노는 차량의 핸들링과 접지력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운전의 즐거움도 배가시켜준다. 

 

공격적인 모습으로 새로 빚어진 범퍼와 전면부는 ‘포르토피노 M’의 진보를 시각적으로 잘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thumbnails
증권

사모펀드 자베즈파트너스, 中 칭다오에 AI 혁신밸리 추진

[더구루=홍성환 기자]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 자베즈파트너스가 중국 칭다오 인공지능(AI) 혁신밸리 조성 사업에 투자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자베즈파트너스는 중국 칭다오렌주홀딩스와 합작사를 설립해 AI 혁신밸리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총 투자액은 2억4000만 달러(약 2700억원)다. 두 회사는 스마트 기술, 과학기기, 고부가가치 제조업 등 3대 주요 산업에 중점을 둔 4.0세대 첨단 스마트 산업단지로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자베즈파트너스는 2009년 출범한 사모펀드 운용사다. 골드만삭스 출신 한국계 미국인 박신철씨와 제일은행 출신 최원규씨가 설립했다. 두 사람 모두 대표 자리에서 물러났고, 현재 MG손해보험 출신 권철환 대표가 이끌고 있다. 지난 2009년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대우건설을 매각할 당시 인수전에 참여해 이름을 알렸다. 2011년 말 현대증권 지분 9.54%를 매입해 2대 주주에 오르기도 했다. 2016년 1월 지분을 전량 매각했다. 자베즈파트너스는 2013년 MG새마을금고, 대유에이텍 등과 사모펀드를 구성해 MG손해보험을 설립했고, 그린손해보험의 계약을 이전받아 영업을 시작했다. 인수 이후 경연난을 겪으면서 올해 초 JC파트너스에 경영권을 매각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