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호타이어, 글로벌 순위 '하락'…넥센 한 단계 '상승'

한국타이어 6위 → 7위·
금호타이어 16위→18위
넥센타이어 20위→19위

 

[더구루=홍성일 기자] 세계 타이어 업계 순위에서 한국·금호·넥센타이어 등 국내 3사의 희비가 엇갈렸다. 

 

30일 글로벌 타이어 리포트 등에 따르면 2019년 매출액 기준 한국타이어는 세계 7위를 기록했다. 금호타이어와 넥센타이어는 각각 18위와 19위를 차지했다.

 

한국타이어는 지난해 57억2500만 달러(약 6조7000억원)매출을 올리며 피렐리에 이어 7위를 기록했다. 한국타이어는전년도 2018년 6위에서 피렐리에 밀려 순위가 한단계 떨었졌다.

 

금호타이어도 2018년 16위에서 지난해 20억2150만달러(약 2조3600억원) 매출을 기록, 두단계 순위가 하락한 18위를 차지했다.

 

2018년 20위를 기록한 넥센타이어는 19위(18억2100만달러·약 조1300억원)로 한단계 순위를 높였다.

 

이번 조사에서 눈에 띄는 것은 프랑스 타이어기업인 미쉐린이 2018년 대비 17억달러 매출이 증가하며 250억 달러(약 29조2250억원)을 기록, 브릿지스톤을 꺾고 1위 자리에 오른 것이다. 

 

브릿지스톤은 7억 달러 매출이 감소해 243억2500만달러(약 28조4460억원)으로 11년만에 2위로 내려앉았다. 

 

업계에서는 이런 순위변화에 대해서 브릿지스톤이 아시아·북미 시장에서 1위에 올라있지만 유럽시장 판매가 미쉐린에 밀렸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굿이어가 3위를 차지했으며, 콘티넨탈과 스미토모가 각각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한국타이어에 이럼 요코하마와 맥시스, 중처 고무가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업계에서는 올해는 코로나19 여파가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가 중요한 이슈로 떠올랐다고 분석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승용차 타이어는 15~20% 판매가 줄어들고 상용차 타이어는 13~17%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해 전반적인 타이어 판매량 감소로 업계 순위도 크게 바뀔 수 있다"고 전망했다. 




thumbnails
식음료

"팔도 도시락 상표권 당연" 러시아 특허법원, 현지 특허청 항소 기각

[더구루=길소연 기자] 러시아 특허법원이 팔도의 도시락 상표권 등록은 정당하다며, 러시아 특허청 항소를 기각했다. 팔도는 도시락의 저명상표권자로 재확인됐으며 상표권을 보호받을 수 있게 됐다. 러시아 지식재산권 법원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도시락(Doshirak)' 상표를 팔도가 신청한 저명상표로 인정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상표권 등록을 거부한 러시아 특허청의 항소를 기각하며, 도시락 저명상표 등록 신청을 받아주기로 결정한 것이다. 앞서 러시아 특허청은 지난 5월 27일 1심 판결에 대한 항소를 제기했다. 러시아 법원이 지난해 12월 내린 저명상표 등록 인정 판결을 내렸지만, 특허청은 상표 등록 기준이 불충족하다며 등록 신청을 거부했다. 특허청은 한국 도시락 상표가 일반 소비자들에 널리 알려져 있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도시락이 팔도의 자회사인 '도시락 코야' '도시락 랴잔' '도시락 러스' 등에서 판매되고 있어 팔도 회사와는 관계가 없다며 팔도 상표권 등록을 거부했다. 도시락 라면은 알려졌지만 팔도 브랜드 인지도가 낮아 상표권을 인정되지 않는다는 얘기다. 저명상표란 소비자들에게 '브랜드'로 널리 알려져있어 광범위하게 상표권을 보호받을 수 있는 제도를 뜻한다. 특허청의 신청 거부와 달리 특허 법원은 도시락이 충분히 대중에게 인기 있고, 팔도가 현지 도시락 생산, 판매하는 현지법인 모회사이기 때문에 상표 권리를 가질수 있다고 판단횄다. 재판부는 "도시락이 충분히 대중들에게 잘 알려져있고, 팔도는 제품을 생산, 판매하는 현지법인의 모회사이기 때문에 상표 권리를 가질 수 있다"며 팔도의 손을 들어줬다. 이에 대해 특허청은 반발하며 항소했지만, 법원이 최종 팔도 상표 등록을 인정해주면서 상표권 보호를 공식화했다. 최영희 변리사는 "러시아 지식재산권 법원의 판결은 판결일로부터 즉각 효력을 발생한다"며 "특허청 항소가 기각돼 지식재산권 법원의 판결이 인정되면서 팔도 도시락의 저명상표 등록이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