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신동빈 롯데 회장, 스가 총리 오찬 회동…재계 '최초'

신 회장, 11일 日 훼미리마트 사장 등과 함께 오찬 
재계 "악화된 한일 관계를 개선하는 데 큰 역할"

 

[더구루=길소연 기자] 재계의 대표적 지일파로 꼽히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회동했다. 국내 재계 인사로는 처음으로 신 회장이 스가 총리와 만나면서 신 회장의 한일 경제 가교에 대해 역할론에 관심이 쏠린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일본 도쿄 중식당에서 스가 총리와 오찬 회동했다. 이 자리에는 고세 소바야시 가즈토시 사장과 사와다 다카시 훼미리마트 사장이 동석했다. 

 

일본 유통업계 총수 자격으로 오찬 자리에 나선 이들은 스가 총리의 취임을 축하하는 동시에 일본 내 사업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일정만 공개됐으며 회담 내용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특히 신동빈 회장은 국내 기업인 가운데 최초로 스가 총리와 회동하면서 한일경제 가교 역할에 적극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다. 

 

전 정권인 아베 총리와 친분을 자랑해 온 신 회장은 스가 신임 총리로의 교체 시기전후로 일본에 체류해왔다. 

 

이로 인해 '포스트 아베'라 불리는 스가 총리와 스킨십을 통해 한일 경제 교류 현안을 챙기고, 향후 양국관계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재계 관계자는 "스가 총리와 신동빈 회장의 인적 네트워크가 많이 겹쳐 있는 만큼 주변 인물을 매개로 양측이 긴밀한 소통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신동빈 회장이 악화된 한일 관계를 개선하는 데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가 작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오찬 회동을 시작으로 신 회장의 한일 경제 가교 역할은 확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thumbnails
일반

크레디트스위스 "한국, 아·태지역 가장 빠르게 경제 회복"

[더구루=홍성환 기자] 스위스 은행 크레디트스위스는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빠른 경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한국 증시를 최고의 투자처로 꼽았다. 댄 파인먼 크레디트스위스 아시아·태평양 주식전략대표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한국 경제는 2020~2021년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빠르게 회복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지난 9월 수출 증가율이 긍정적이었고, 내수도 좋은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파인먼 대표는 "한국은 코로나19에 가장 잘 대처한 국가 가운데 하나이고 2차 확산에 따른 문제도 많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증시를 주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파인먼 대표는 "한국 증시는 일본, 중국, 대만 등 주변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평가돼 있다"면서 "원화 강세는 한국 증시를 더욱 매력적으로 만든다"고 했다. 이어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도널드 트럼트 대통령을 이길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미·중 무역갈등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 수 있어 두 나라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한국의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도 "한국의 경기 회복이 지속되면서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은 오는 2021년 1분기까지 코로나19 이전 수준에 도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모건스탠리는 "한국 수출은 지난 2분기 저점을 거쳐 앞으로 계속해서 회복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내수 측면에서는 코로나19 확산세 안정화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완화로 백화점 판매와 국내 관광, 전력 수요 등 내수 지표가 회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이 지난 13일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1%에서 -1.9%로 상향 조정했다. 선진국 39개국 중 대만(0.0%), 리투아니아(-1.8%)에 이어 세 번째, OECD 회원 37개국 가운데선 리투아니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실제로 코로나19 충격으로 상반기 역성장했던 한국 경제는 3분기 큰 폭으로 반등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3분리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속보치)은 직전분기 대비 1.9%로 집계됐다. 앞서 1분기(-1.3%)와 2분기(-3.2%)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3분기 우리 경제의 주축인 수출이 자동차, 반도체를 중심으로 2분기보다 15.6% 늘었다. 1963년 4분기(-24%) 이후 최악이었던 2분기(-16.1%)의 충격에서 벗어난 모습이다. 다만 민간소비가 의류 등 준내구재의 부진으로 0.1% 감소했다. 민간소비의 성장 기여도 역시 2분기 0.7%에서 3분기 -0.1%로 떨어졌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