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기차 충전 스타트업 '스타차지' IPO 검토

본토증시 상장 추진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전기차 충전 스타트업 '스타차지(Star Charge)'가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스타차지는 이달 초 중국 증시 상장 계획을 발표했다. IPO 주관은 국태군안증권에 맡겼다. 

 

이에 앞서 스타차지는 지난달 시리즈A 투자라운드를 진행해 프랑스 에너지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 중국 CICC캐피탈 등으로부터 8억5500만 위안(약 150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2014년 설립한 스타차지는 전기차 충전 장비 제조기업이다. 사물인터넷(IoT), 차량인터넷(IoV) 기술을 활용해 에너지 관리, 스마트 운영·유지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폭스바겐, 현대차, 베이징자동차그룹 등 전 세계 30여개 완성차 업체와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수요가 늘어나면서 전기차 충전 산업 규모도 커지고 있다. 글로벌 시장 조사기관 테크나비오는 2020~2024년 세계 전기차 충전 인프라 시장 규모가 176억4000만 달러(약 22조원)까지 성장하고, 연평균성장률(CAGR)이 52%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thumbnails
은행

우크라이나, 수은에 고속철도사업 자금지원 요청…현대종합상사 수주 '탄력'

[더구루=홍성환 기자] 우크라이나 정부가 현대종합상사의 고속철도 사업 참여와 관련해 한국수출입은행의 금융지원을 조건으로 걸었다. 수출입은행이 우리 기업의 해외수주 지원에 나설 가능성이 나온다. 블라디슬라브 크리클리 우크라이나 인프라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정부청사에서 현대종합상사와 만나 "고속철도 사업과 관련해 유리한 재정 협력 조건이 제공될 경우 한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수출입은행과 협력하는 데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종합상사와 지난 몇 달간 사업 협력 등에 대해 지속해서 대화를 나눴다"며 "한국 정부의 긍정적인 결정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현대종합상사 수주 조건으로 수출입은행에 간접적으로 금융지원을 요구한 셈이다. 우크라이나가 추진 중인 고속철도 사업은 철도, 창고, 전기 철도용 변전소 등 새로운 인프라를 건설하고 13억 달러(약 1조4700억원) 규모 고속전동차 39대를 구매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현대종합상사는 최근 우크라이나 정부와 잇따라 만나며 사업 참여에 큰 관심을 보였다. 앞서 수출입은행은 지난 2010년 현대종합상사의 우크라이나 고속전동차 수출 사업에 2억9600만 달러(약 3300억원)를 지원한 바 있다. 수출입은행은 당시 사업 초기 단계부터 현대종합상사와 협력했다. 우크라이나는 세계 11위 철도 인프라 보유국이다. 차량이 대부분 구소련 시절 제작돼 대규모 교체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정부는 1800량 규모의 노후 전동차를 최신 차량으로 교체하며 현대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현대종합상사는 그동안 우크라이나에서 우수한 사업 수행 능력을 입증받았다. 현대종합상사는 2010년 우크라이나에 3500억원에 달하는 고속전동차 10편성 90량을 공급했다. 이듬해에는 우크라이나 철도청과 5~6년간 매년 약 200량의 고속전동차를 공동 생산하기로 했다.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도 진행했다. 현대종합상사와 현대로템은 2017년 우크라이나 철도청 산하 차량 운영기관 URSC와 전동차 90량에 대한 유지보수 연장계약을 맺었다. 이에 2022년까지로 예정됐던 계약 기간은 2027년까지로 늘어났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