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18억 전세 사택 사는 강희석 이마트 사장…정용진 부회장 '통큰 지원'

이마트, 반포 아리팍 전세 계약…강 사장 사택으로 제공
2009년 이마트 자문 맡으며 정용진 부회장과 처음 인연
전폭적 신임 바탕으로 온·오프라인 통합 수장 자리에

 

[더구루=홍성환 기자] '정용진의 남자' 강희석 이마트 사장은 첫 외부 출신 최고경영자(CEO)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베인앤드컴퍼니에서 소비재·유통 부문 파트너로 일했다. 지난 2009년부터 이마트의 자문을 맡으며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처음 인연을 맺었다.

 

창고형 매장 트레이더스,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편의점 이마트24, 온라인몰 SSG닷컴 등 이마트의 대표적인 신사업 대부분 과거 강 사장의 컨설팅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 사장은 정 부회장의 전폭적인 신임을 바탕으로 지난 2019년 10월 이마트 대표에 선임됐고, 지난해 말 임원 인사에서 SSG닷컴 대표도 겸직하게 됐다. 영입 1년 만에 온·오프라인 통합 수장에 오르며 그룹 2인자 자리를 꿰찬 셈이다.

 

이마트는 취임 당시 강 사장에게 개인 사택을 마련해줬다. 그는 현재 강남권 대표적인 초고가 아파트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에 거주하고 있다. 이 아파트의 전세권자는 이마트로, 지난해 1월 계약을 맺었다. 전세 보증금이 무려 18억원에 달한다. 강 사장에 대한 정 부회장의 신뢰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한강변에 위치한 반포 아크로리버파크는 신반포1차 아파트를 재건축한 단지다. 2016년 8월 입주를 시작한 이후 이 지역 '대장주' 아파트로 불리며 최고 시세를 형성해왔다. 지난 2019년 매매가격이 3.3㎡(1평)당 1억원을 넘은 최초의 아파트로 이름을 올렸다. 특히 이 단지는 잇단 부동산 규제로 '똘똘한 한채' 선호 현상이 강해지면서 더욱 주목을 받았다.

 

전세 보증금 역시 전국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다.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200.59㎡는 지난해 4월 40억원에 전세 계약을 맺으며 그해 가장 비싼 전세가를 기록했다.

 

한편, 강 사장은 쿠팡, 마켓컬리 등 온라인 유통업체의 공세 속에서 빠른 체질 개선과 과감한 구조조정을 통해 이마트의 실적 반등을 이뤘다는 평가를 받는다. 

 

신선·가공식품 사업을 강화하며 그로서리 부문 혁신을 이끌었다. 삐에로쑈핑·부츠·PK피코크 등 적자를 냈던 전문점도 과감하게 정리했다. 이에 지난해 2분기 474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던 이마트는 곧바로 반등하며 3분기 1512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