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다이남코 대전액션 '소울칼리버 6', 글로벌 판매 200만장 돌파

출시 3년여 만…전작보다 판매량 늘어

 

[더구루=홍성일 기자] 일본 게임 개발사 반다이남코가 개발한 대전액션 게임 소울칼리버 6가 전 세계 판매량 200만 장을 돌파했다. 

 

반다이남코는 21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소울칼리버 6가 전세계 누적 판매량 200만 장을 돌파했다고 전했다. 지난 2018년 10월 19일 출시된 이후 3년여만의 성과다. 

 

소울칼리버 6는 16세기를 배경으로 무기 액션을 주 콘셉트로 잡아 각 캐릭터들이 보유한 다양한 무기로 공격과 방어를 하는 독특한 액션을 보여준다. 소울칼리버 6는 특히 중요성이 부각되지 않았던 스토리 모드에 초점을 맞춰 개발됐으며 한국어도 지원해 국내에서도 관심을 받았다. 

 

이런 변신에 소울칼리버 6는 전작보다 높은 판매량을 기록할 수 있었다. 특히 최고 성적표를 받았던 4보다도 100만장 가량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게 됐다. 소울칼리버 4는 2008년 출시된 이후 2012년까지 138만장을 판매했었다. 

 

소울칼리버 6가 역대급 성적표를 받았지만 경쟁작들에 비하면 적은 숫자이기도 하다. 실제로 철권 7의 경우에는 전세계 700만 장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대전액션 게임 최고의 성적표를 받아들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소울칼리버 6의 판매량이 반다이남코 입장에서 성공 여부는 확인할 수 없다"며 "다만 소울칼리버 6의 프로듀서인 오쿠보 모토히로가 시리즈의 성공여부가 차기작의 미래에 영향을 미친다고 한 만큼 소울칼리버의 차기작 여부가 판단의 기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