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中 사회공헌 '드림하우스' 시즌2 가동

76번째 드림하우스 끝으로 시즌1 마무리
시즌2, 어린이 안전 교육 중점 두고 진행

 

[더구루=윤진웅 기자] 현대자동차가 중국 사회공헌 프로젝트 '드림하우스' 시즌 2를 가동한다. 중국 사회 발전에 기여도를 쌓으며 브랜드 친밀감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29일 중국 베이징시 팡산(房山)구에 위치한 한 초등학교를 76번째 드림하우스로 지정했다. 이를 끝으로 지난 2011년부터 10년간 이어온 드림하우스 시즌1을 종료하고 새롭게 시즌2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광국 현대차 중국 총괄 사장은 이날 "지난 10년간 중국 30개성 76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드림하우스 프로젝트를 진행했다"며 "드림하우스 시즌 2 공식 출시를 통해 지속해서 중국 인재 양성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드림하우스는 현대차그룹이 중국 청소년 교육 발전을 위해 시작한 공공 프로젝트다. 빈곤 지역 학교에 교재와 책 등을 기부하고 쾌적한 학습 환경을 조성하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 총 830만 위안(한화 약 14억8000만원)이 투입됐다.

 

현대차에 따르면 드림하우스 시즌2는 특히 어린이 안전 교육에 중점을 두고 진행될 예정이다. 학교폭력, 왕따, 아동학대 등을 방지하기 위한 실질적인 교육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 드림하우스 시즌1에서 선정된 드림 장학금 수상자들을 위한 특별 여름캠프도 마련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이를 토대로 중국 내 브랜드 이미지와 존재감을 동시에 높인다는 전략이다. 중국 시장 반전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사회 공헌 활동을 강화, 중국 사회 발전에 기여도를 쌓는다는 계획이다.

 

현대차의 중국 판매는 지난 2017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사태 이후 불매운동 등을 겪으면서 지속해서 하락했다. 지난 2016년 179만대로 정점을 찍은 뒤 지난 2019년 93만대로 떨어졌다. 지난해의 경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까지 더해지며 68만대 판매에 그쳤다. 올해 상반기 18만7639대를 판매하며 전년 동기(18만1372대) 대비 3.5% 증가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