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물산, 日이렉스와 손잡고 '바이오매스 합작사' 설립

내년 출범 예정
신재생 에너지 확대 잰걸음

 

[더구루=홍성환 기자] 삼성물산이 일본 전력회사 이렉스(EREX)와 손잡고 바이오매스 에너지 공급 확대를 추진한다. 지난해 업계 최초로 '탈(脫)석탄'을 선언한 이후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과 이렉스는 일본 내에서 바이오매스 에너지 공급을 담당하는 합작사 설립을 논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이렉스가 기존 삼성물산으로부터 공급받던 바이오매스 에너지 조달량을 확대하기 위해 합작사의 필요성을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구체적인 투자 규모와 지분 구조는 공개되지 않았다.

 

1999년 설립한 이렉스는 바이오매스 분야에 특화된 전력사로 도쿄증권거래소 상장사다. 삼성물산은 지난 2014년 이 회사 지분 1.5%를 인수한 이후 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바이오매스 발전은 석탄 대신 동·식물이나 미생물을 에너지원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것을 말한다. 석탄 발전보다 효율은 낮지만 탄소 배출량을 크게 줄일 수 있어 대표적인 친환경·신재생 에너지로 꼽힌다.

 

삼성물산은 작년 10월 탈석탄 방침을 발표한 이후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상사부문은 기존에 계약된 석탄 거래에 대해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되, 계약 종료에 따라 순차적으로 철수할 예정이다. 건설부문도 기존 추진하던 사업을 제외하고 앞으로 신규 사업에는 투자·시공 등 어떤 방식으로도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실제 삼성물산은 최근 싱가포르 최대 태양광 개발업체 선십(Sunseap)과 7GWp(기가와트피크) 규모 인도네시아 리아우주(州) 태양광 발전 시스템 개발 프로젝트와 관련해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1기(설비용량 기준)가 1GW급인 점을 감안할 때 원전 7기와 맞먹는 규모다. <본보 2021년 10월 26일자 참고 : [단독] 삼성물산, '원전 7기 맞먹는' 초대형 태양광 발전사업 참여>
 

이외에 미국에서도 텍사스와 오하이오 등에서 다수의 태양광 발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본보 2021년 9월 16일자 참고 : [단독] 삼성물산, 美 오하이오에 태양광발전 추진…'탈석탄' 박차>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