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LG에너지솔루션, 원통형 배터리 출하량 '세계 2위' 달성…삼성SDI 첫 추월

中 EV탱크·이웨이경제연구원·전지산업연구원 공동발표
지난해 원통형 배터리 출하량 121억개
테슬라 전기차 판매 호조 힘입어 성장
파나소닉·LG엔솔, 1·2위…'원통형 강자' 삼성SDI 3위

 

[더구루=정예린 기자] 테슬라향 수요에 힘입어 작년 세계 원통형 배터리셀 출하량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테슬라 핵심 공급사인 파나소닉과 LG에너지솔루션이 수혜를 입은 가운데 LG에너지솔루션은 처음으로 삼성SDI를 앞질렀다. 

 

23일 중국 EV탱크, 이웨이경제연구원, 전지산업연구원이 공동 발표한 '중국 원통형 리튬이온배터리 산업 발전 백서(2022)'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원통형 배터리셀 출하량은 121억7000만 개로 전년 대비 21% 증가했다. 원통형 배터리를 탑재하는 테슬라 전기차 판매 호조가 시장 성장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파나소닉과 LG에너지솔루션이 세계 원통형 배터리 시장 점유율 1, 2위를 차지했다. 양사는 현재 테슬라가 주로 사용하는 지름 21mm, 길이 70mm의 21700 원통형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차세대 배터리 지름 46mm, 길이 80mm의 원통형 제품 4680 배터리 공급망에도 진입한 것으로 전해진다. 테슬라는 이르면 올 1분기부터 4680 배터리를 모델Y 신차 등에 장착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의 성장폭이 가장 두드러졌다. 테슬라향 수주 잔고가 대폭 증가한 덕에 시장점유율은 전년 대비 60% 확대됐다. 원통형 배터리의 전통 강자인 삼성SDI를 처음으로 제치는 성과도 거뒀다. 기존 주력으로 하던 파우치형에 이어 원통형까지 선도적 입지를 공고히 할 수 있게 됐다. 

 

삼성SDI는 3위로 내려앉았다. 다만 △4위 중국 EVE △5위 중국 텐파워 △6위 일본 무라타 △7위 중국 BAK 등과 큰 점유율 격차를 보였다.

 

우 후이 중국전지산업연구소 회장은 "원통형 배터리는 고도로 효준화된 제품과 고도로 자동화된 생산라인으로 인해 리튬이온배터리 가운데 경쟁력을 갖췄다"며 "향후 18650, 21700, 4680 규격을 중심으로 대형 원통형 배터리 비중도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