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수자원공사, 글로벌 수소기업 넬과 '수소동맹' 구축

수자원공사·넬, 기밀유지협약(NDA) 체결
탄소중립 실현 속도 

 

[더구루=길소연 기자] 한국수자원공사가 수소 충전과 수전해 인프라 구축을 확대해 탄소중립 실현을 앞당긴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수자원공사는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4박 6일간의 일정으로 스페인과 덴마크 일대를 방문한 가운데 세계적인 수소기업인 넬(Nel)과 기밀유지 협약(Non-disclosure agreement, NDA)을 맺었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NDA로 넬과 수소분야 양자간 협력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넬은 수전해시설사업 분야는 세계 최대, 수소충전설비사업 분야는 세계 3위 규모인 세계적인 수소기업으로, 삼척과 강릉 수소충전소 구축 사업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현재 수자원공사는 그린수소 생산과정에서 재생에너지와 함께 꼭 필요한 고순도의 물을 생산하는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연간 300건 이상의 물관리 전 분야 기술개발 및 실증화 경험을 통해 세계적 수준의 수전해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 기술을 바탕으로 지난해 그린수소 실증사업 2건과 그린수소 국가 연구개발(R&D)에 참여해 상용화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또 수상태양광·수열에너지 등 청정 물 에너지 확산을 선도하며 'RE100'을 달성한다는 목표이다. 탄소중립 물관리 전환과 기후위기에 안전한 도시모델을 구축한다.

 

RE100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로 충당한다는 목표의 글로벌 캠페인이다. 수자원공사는 지난해 4월 국내 공공기관 중 최초로 글로벌 RE100에 정식 가입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