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GMC 국내 상륙…첫 타자 '시에라 드날리' 낙점

멀티브랜드 전략으로 수입차 시장에서 고객 선택권 확대
쉐보레, 캐딜락과 멀티브랜드 전략 핵심 역할 수행 기대

 

[더구루=윤진웅 기자] 제너럴 모터스(이하 GM) 프리미엄 픽업·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브랜드 'GMC'가 대형 픽업트럭 모델 '시에나 드날리'(Sierra Denali)를 내세워 국내에 진출했다. 국내 픽업트럭 시장 변화가 예상된다.

 

GM은 22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GM 브랜드 데이'(GM Brand Day in the Gradient City)를 개최하고 GMC의 국내 도입을 공식 선언했다.

 

GMC는 120년 이상 헤리티지를 보유한 GM의 프리미엄 픽업·SUV 전문 브랜드로 지난 1902년 출범했다. 뛰어난 내구성과 완성도 높은 기술력으로 다양한 상용차를 생산해 왔으며 국내에서는 군용트럭으로 유명하다. 특히 지난 1996년 GMC 트럭 사업본부를 폰티악의 승용차 사업본부와 합병하면서 SUV 라인업이 강화됐다. 

 

카를로스 미네르트(Carlos Meinert)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부사장은 "GMC를 통해 국내 GM 산하 글로벌 브랜드와 제품 포트폴리오는 한층 확대될 것"이라며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쉐보레, 캐딜락과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며 한국 시장에서 멀티브랜드 전략을 수행할 핵심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GMC 브랜드 첫 번째 출시 모델로는 시에라 드날리를 낙점했다. 북미에 출시된 5세대 최신 모델로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쉐보레 타호와 동일한 플랫폼을 공유하는 모델이다. 420마력의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는 6.2리터 대용량 자연흡기 V8 가솔린 엔진과 10단 자동 변속기가 장착됐다. 프리미엄 픽업트럭에 걸맞은 다양한 최첨단 편의 사양도 탑재될 예정이다.

 

차량 정비 네트워크도 완비했다. 전국 400개 이상의 한국지엠 서비스 네트워크를 통해 손쉽게 차량 정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는 설명이다.

 

무엇보다 GMC만을 위한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를 준비했다. 이 서비스는 사전 예약 없이 편리하게 차량의 정기점검과 소모품 교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익스프레스 서비스’와 직접 서비스센터를 방문하지 않아도 고객이 원하는 장소로 차량을 인수한 후 차량 수리가 끝나면 다시 원하는 장소로 인계해 주는 ‘픽업&딜리버리 서비스’ 등 두 가지로 구성된다.

 

일단 온라인을 통해서만 판매된다. 연내 고객 인도를 목표하고 있다. 가격, 제원 등 자세한 정보는 온라인 판매 시기에 맞춰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지엠은 오는 22일 GMC 홈페이지를 통해 시에라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뉴스레터 구독 신청을 접수한다. 아울러 내달부터 서울, 인천, 대전, 부산, 제주 등 전국 각지에서 로드쇼를 진행,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돌입할 계획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