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LG, 美 리퍼브 가구 온라인 플랫폼 '올리버 스페이스' 투자

우버 고위 임원 출신이 설립한 스타트업
다양한 구매 옵션·신속한 배송·전문 서비스 강점
LG, 투자 포트폴리오 다변화…친환경 행보

 

[더구루=정예린 기자] LG그룹이 미국 리퍼브 가구 전문 온라인 상거래 플랫폼 '올리버 스페이스(Oliver Space)'에 베팅했다. 모빌리티 등 신기술 중심에서 친환경 분야로 투자처를 다변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가속화한다. 

 

올리버 스페이스는 9일(현지시간) LG그룹의 기업벤처캐피탈(CVC)인 'LG테크놀로지벤처스'가 자사의 3600만 달러(약 471억원) 규모 자금 조달 라운드에 참여했다고 발표했다. 유니언 그로브 벤처 파트너스가 주도하고 메이필드 펀드, 엑스파 캐피털 등이 동참했다. 

 

올리버 스페이스는 지난 2019년 설립된 서비스형 가구 판매 스타트업이다. 현재 로스앤젤레스, 시애틀, 샌디에이고, 텍사스 등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거실, 침실, 홈 오피스 등 각 공간에 맞는 가구 인테리어를 제안하고 제품을 판매한다. 새 제품도 판매하지만 중고인 리퍼브 제품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리퍼브 제품도 다양하게 준비돼 있어 소비자들은 상태과 가격대별 옵션 중 선택할 수 있다. 

 

리퍼브는 재단장하거나 새로 꾸미는 것을 의미하는 리퍼비시의 줄임말이다. 구매자의 단순 변심에 의한 반품, 전시 제품, 미세한 흠집이 난 제품을 다시 고치고 손질해 할인된 가격에 되파는 것을 뜻한다. 

 

올리버 스페이스는 전문 기술자를 보유하고 있어 반품 혹은 고장난 제품에 대해 세심하게 청소하고 수리한 뒤 20~50% 저렴한 가격으로 재판매한다. 3일 이내의 빠른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며 전문가가 직접 조립·분해해준다. 

 

찬 박 올리버 스페이스 최고경영자(CEO)는 한국인 이민자다. 한국에서 태어나 어린시절을 보낸 그는 12살에 미국으로 이민간 뒤 학창시절을 미국에서 보냈다. 그는 우버 동남아시아지역 총괄매니저 재직 당시 싱가포르에서 거주하며 얻은 경험을 살려 회사를 창업했다. 집을 렌트할 때 가구를 직접 살 필요없이 이미 구비돼 있어 바로 입주가 가능하고 그 다음 입주자도 계속 사용하는 등 가구가 재활용 된다는 사실에 착안했다. 미국에서만 매년 980만t 이상의 가구가 버려지는 등 환경오염 주요 원인인 만큼 친환경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고자 하는 의지도 반영됐다. 

 

LG그룹은 올리버 스페이스 자금 지원을 통해 투자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한다. 기존에는 인공지능(AI), 모빌리티, 첨단 소재, 생명과학, 차세대 디스플레이, 모바일, 5G 등 신기술을 가진 유망 스타트업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올리버 스페이스 투자를 계기로 친환경 분야까지 적극 확대, 각 계열사와 시너지를 발휘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 CEO는 "가구는 미국에서 가장 큰 수입 소비재 카테고리인 동시에 매년 200억 파운드가 매립되는 도시 쓰레기의 원천으로, 소비자들은 값비싼 가구가 도착할 때까지 몇 달을 기다리거나 중고 판매가 힘들어 가구를 거리에 버리곤 한다"며 "올리버 스페이스는 다양한 가격대의 새 제품과 리퍼브 제품을 보유하고 있으며, 모든 주문에 대해 신속한 배송과 조립, 원활한 보상 판매 경험을 보장한다"고 강조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