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강원권 풍력발전 추가 투자

태백·창죽·평창·귀네미 발전소 지분 확대
지난달 이사회서 의결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국남부발전이 강원권 풍력발전사업의 지분을 늘린다. 풍력발전소에 대한 투자를 강화해 미래 먹거리인 신재생에너지 사업 역량을 강화한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남부발전은 지난달 27일 이사회에서 강원권 풍력발전사업 추가 지분 출자안을 의결했다.

 

사업별로 보면 남부발전은 한국조선해양으로부터 18㎿급 태백 풍력발전소의 지분 35%, 16㎿ 규모 창죽 풍력발전소의 지분 43%를 인수한다. 인수 후 지분은 각각 60%, 73%로 증가한다.

 

30㎿ 규모 평창 풍력발전소 지분도 한국조선해양으로부터 23%, 코드네이처로부터 10% 매입해 보유 지분을 25%에서 58%로 확대한다. 귀네미 풍력발전소 지분도 25%에서 67.25%로 늘린다. 한국조선해양으로부터 37.5%, 태장건설로부터 4.75%를 산다.

 

남부발전은 이번 투자로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을 확보해 탄소 중립 정책에 대응한다. 남부발전은 2030년까지 총 9조7000억원을 쏟아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을 7.1GW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올해 466㎿ 상당의 육·해상 풍력발전소를 짓겠다고 밝혔었다.

 

지난 3월에는 글로벌 에너지 기업 쉘과 동해에 대규모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0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1.3GW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개발할 계획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