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앤에프, 美 진출 속도 붙는다…레드우드, 파나소닉에 양극재·동박 공급

네바다·켄자스 공장에 제공
파나소닉 업은 레드우드, 엘앤에프와 美 공략 가속화 기대

 

[더구루=오소영 기자] 미국 폐배터리 재활용 업체 레드우드머티리얼즈(Redwood Materials, 이하 레드우드)가 일본 파나소닉에 배터리 핵심 소재인 양극재와 동박을 공급한다. 북미 공장의 증설에 따른 원재료 수요에 대응하고 사업 보폭을 넓히며 파트너사인 엘앤에프의 현지 진출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레드우드는 파나소닉에 하이니켈 양극재를 납품한다고 15일(현지시간) 밝혔다. 계약 규모는 수십억 달러로 알려졌다.

 

레드우드가 제공할 양극재는 폐배터리 재활용을 통해 생산된다. 파나소닉이 미국 켄자스주 신공장에서 만들 원통형 배터리에 쓰인다.

 

테슬라의 폐배터리를 재활용해 얻은 동박도 파나소닉 네바다 공장에 공급한다. 2024년부터 동박을 제공해 리튬이온 배터리 생산을 지원한다. 레드우드는 파나소닉 기가팩토리 인근인 네바다주 타호리노 산업센터 내 동박 공장 건설을

추진해왔다. 지난 7월 75에이커(약 30만㎡) 부지를 추가 매입해 면적을 175에이커(약 70만㎡)로 넓혔다.

 

레드우드와 파나소닉의 협업은 2019년부터 시작됐다. 레드우드는 배터리 주요 원재료를 제공해 파나소닉의 증설 수요에 대응하겠다는 포부다.

 

북미 전기차 시장이 성장하며 파나소닉은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네바다주 공장에 배터리 생산라인 1개를 추가해 생산능력을 연간 43GWh로 늘렸다. 최근 켄자스주 데소토에서 배터리 공장 건설도 시작했다. 최대 40억 달러(약 5조2960억원)를 투입해 연간 30GWh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춘 공장을 짓고 2025년 3월부터 생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카즈오 타다노부 파나소닉에너지 최고경영자(CEO)는 "레드우드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재활용 재료를 사용하고 순환 경제에 기여할 수 있다"며 "북미 시설용 양극재를 조달함으로써 탄소 발자국 감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레드우드가 파나소닉을 등에 업고 미국 시장에서 입지를 넓히며 엘앤에프는 수혜를 입을 전망이다. 엘앤에프는 레드우드와 파트너십을 맺고 미국에 연간 10만t 규모의 양극재 합작 공장을 추진하고 있다. 엘앤에프는 최근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미국 합작사 지분율 절반 이상을 보유하고 최고경영자를 비롯해 핵심 인사를 맡는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