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도네시아 딜러 네트워크 확장…17개 신규 쇼룸 구축

인도네시아 전역 140개 쇼룸 운영 목표

 

[더구루=윤진웅 기자] 현대자동차가 인도네시아 시장 공략을 위해 판매 네트워크 확대에 나선다. 올해 17개의 새로운 쇼룸을 오픈해 총 140개 쇼룸을 운영할 계획이다. 현지 고객 브랜드 만족도 제고로 이어질 전망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인도네시아판매법인(HMID)은 올해 17개 신규 쇼룸을 구축, 판매 네트워크 확장에 나선다. 기존 쇼룸과 더해 인도네시아 전역에 총 140개 딜러 쇼룸을 마련하겠다는 목표다. 현재 HMID가 운영하고 있는 쇼룸은 123개다.

 

막무르(Makmur) HMID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올해는 판매 네트워크 확대를 통해 현지 고객들에게 브랜드 체험을 제공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다양한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판매 네트워크 확대와 함께 새로운 애프터서비스(A/S) 프로그램 마련도 병행한다. 이르면 1분기 내 'Hyundai Present for You' 서비스를 내놓을 예정이다. 이는 자동차 보증 서비스 프로그램으로 24시간 응급 서비스와 부품 보증 등 다양한 혜택을 포함한다.

 

현지 볼륨 모델인 크레타와 스타게이저 구매 고객을 위한 서비스도 마련한다. △결제 보호 △고객 보호 △타이어 보호 등 3가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타이어 보호 서비스의 경우 최초 구매 시 장착된 OE(신차용 타이어)와 동일한 제품을 제공하는 것으로 차량을 인도받은 시점부터 1년 동안 유효하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는 지난해에만 인도네시아 현지 전역에 21개 신규 쇼룸을 추가하는 등 딜러 네트워크를 확장했다"며 "자동차 판매는 물론 애프터서비스도 제공하는 만큼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쇼룸 설립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인도네시아 인구는 2억7000만명으로 세계 4위의 인구 대국이다. 풍부한 노동력뿐 아니라 거대한 소비시장이 형성될 가능성이 높다. 작년 기준 1인당 GDP는 4350달러로 전년 대비 11% 증가했다. △중산층 소비 구매력 증가 △도로 인프라 개발 △세계 최대 니켈 매장량 등 세 가지 요소가 맞물리고 있다는 점에서 신흥 전기차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20년 318대에 불과하던 전기차 시장 규모는 1년 만인 2021년 720대로 126% 세 자릿수 급증했다. 지난해 판매량은 1000대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전해진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