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필리핀 남북철도 차량기지 완공 1년 늦어진다

완공 2024년 6월→2025년 6월 연기
현재 진행률 33%

 

[더구루=홍성환 기자] 포스코건설이 수행 중인 필리핀 남북철도 차량기지 공사가 토지 양도 문제로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필리핀 정부는 사업 촉진을 위해 포스코건설과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25일 필리핀뉴스통신(PNA) 및 필리핀 교통부(DOTr)에 따르면 포스코건설이 시공을 맡은 남북철도 차량기지 공사의 완공 일정이 애초 2024년 6월에도 2025년 6월로 연기됐다. 이는 토지 양도가 지연된 데 따른 것이다. 작년 말 기준 공사 진행률은 33% 수준이다. 이에 필리핑 당국은 공사 속도를 높이기 위해 포스코건설과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제이미 바티스타 필리핀 교통부장관은 "이 차량기지는 남북철도의 운영센터가 들어선다는 점을 고려할 때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며 "공사를 제 시간에 완료하고 지연을 방지하기 위해 계약자와 협력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공사는 마닐라 북부 말로로스와 클락을 잇는 연장 53km의 남북철도 건설사업의 일부로 필리핀 특별경제구역인 클락에 철도차량기지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부지면적 33만㎡에 48동의 건물을 건설하게 된다.

 

필리핀 정부는 남북철도가 완공되면 수도 마닐라와 클락의 이동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돼 자국 경제·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