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디자인 총괄 "BMW i3 못생겼다" 혹평

"BMW 기술력 인정하지만, 외형 탓에 판매 우려"

[더구루=홍성일 기자] 슈테판 지라프 벤틀리 디자인 총괄은 BMW 신형 전기차 디자인을 혹평했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라프 총괄은 유럽 자동차 잡지 '카'(car)와의 인터뷰에서 "새로운 i3 하이브리드 해치백을 선보인 BMW의 창의성은 인정한다"면서도 "하지만 신기한 겉모습은 잠재적 구매자들을 겁나게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i3 해치백을 만든 BMW의 전문가들을 존경하지만, 구매자들은 그 외형을 끔찍하게 생각할 것이다"며 "좋은 기술을 가졌음에도 세계 시장에서 이 차를 판매하는데 문제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꼬집었다.

 

BMW는 지난해 뉴 i3 120Ah를 출시했다. 뉴 i3는 120Ah(Ampere-hour·암페어시), 37.9㎾h 용량의 신형 고전압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했다. 기존 모델과 배터리 크기는 동일하지만 효율은 크게 개선돼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최대 248㎞까지 늘어났다.

 

뉴 i3 120Ah에 적용된 최신 eDrive 모터는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25.5㎏·m의 성능을 낸다. 배터리 충전에 걸리는 시간은 급속 충전으로 약 40분, 완속 충전으로는 4시간 안팎이다.

 

BMW그룹은 오는 2023년까지 새로운 전동화 모델 25개 차종을 선보이고 전기차 판매를 2025년까지 매년 30% 이상 늘릴 계획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