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케미칼 유망주 '라이온델바젤', 네스테와 바이오 원료 협력 강화

바이오 원료 장기 공급 계약
자원 선순환 사업 지속적 확대

 

[더구루=홍성환 기자] 네덜란드 화학기업 라이온델바젤(LyondellBasell)과 핀란드 바이오 디젤 기업 네스테(Neste)가 친환경 바이오 원료 사업 확대를 위해 협력을 강화했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라이온델바젤과 네스테는 친환경 바이오 원료의 장기 상업 계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라이온델바젤은 네스테로부터 폐기물 및 잔류 오일 등 지속가능한 바이오 기반 소재에서 추출한 재생 원료를 공급받아 독일 공장에서 가공해 판매한다.

 

네스테는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순환 바이오 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라이온델바젤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온델바젤은 "양사의 협력을 통해 고객에게 더 나은 지속가능한 제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두 회사는 지난 2019년 공동으로 바이오 기반 폴리프로필렌과 바이오 기반 저밀도 폴리에틸렌의 병행 상업 생산을 시작한 바 있다. 

 

네스테는 세계 최대 바이오 디젤 기업으로 전사 영업이익의 80%가 바이오 원료와 이를 기반으로 한 친환경 제품에서 창출된다. 작년 11월 LG화학과 바이오 기반의 친환경 사업 및 관련 시장 확대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MOU)을 맺기도 했다.

 

라이온델바젤은 세계 최대의 플라스틱, 화학제품 및 정유회사 가운데 하나다. 라이온델바젤은 전 세계적으로 250개 이상 폴리올레핀 공정 라이선스를 가지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