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대국민 아이디어로 공공서비스 혁신

공모전 수상 아이디어로 서비스 개선

 

[더구루=길소연 기자] 한국마사회가 국민 참여 아이디어로 공공서비스를 개선한다. 마사회는 지난 13일 '제1차 공공기관과 함께하는 혁신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수상한 특별상 아이디어와 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마사회가 특허청 주관 공모전에 참가해 과제를 발제했는데 해당 과제에 대한 시민들의 아이디어를 접수·시상후 사업에 적용키로 한 것이다.

 

마사회는 공모전에 △생활승마 예약 어플리케이션 '말타' 활성화 △마사회 문화공감센터 모바일 홈페이지 디자인 개선 등 2개의 과제를 발제했다.

 

이후 해당 과제에 대해 3월 18일부터 5월 26일까지 대국민 아이디어를 공모해 총 10건의 아이디어를 접수 받았다. 접수된 아이디어들은 1차 내부 심사, 2차 선행기술조사, 3차 최종 심사 등 총 3차례의 심사를 거쳐 특별상과 장려상 각 1건의 수상작을 선정했다.

 

특별상(마사회장상)은 천지혜·박정숙씨가 제안한 '승마의 시작은 말타와 함께'가 차지했다. 승마 입문자를 타깃으로 페인 포인트(pain point)를 분석해 맞춤형 기록 서비스, 적립 포인트 상품 등을 개발해 신규 고객 유입은 물론 유입된 고객 이탈 방지를 꾀할 수 있다. 

 

장려상(발명진흥회장상)에는 마사회 문화공감센터 모바일 홈페이지 디자인에 대해 지역 친화 사업과 어울리며,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한 UI를 제안한 이수연씨가 수상했다.

 

마사회 관계자는 "특별상 수상 아이디어는 승마 고객별 생태계를 구축한 점이 인상 깊었으며, 현안에 곧바로 적용해 실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며 "아이디어 구매해 추후 승마활성화 방안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