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데이터센터 시장, 5년내 '7.5조' 전망…주요 기업은?

2022~2027년 연평균 6.71% 성장
합작투자 사례 증가세

 

[더구루=홍성환 기자] 국내 데이터센터 시장 규모가 5년 내 7조5000억원까지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면서 데이터 트래픽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21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아리즈톤(Arizton)에 따르면 국내 데이터센터 시장은 2022~2027년 5년간 연평균 6.71%씩 성장해 58억 달러(약 7조48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021년 39억 달러(약 5조300억원) 대비 50% 가깝게 늘어난 수치다.

 

데이터센터 총면적은 3만2330㎡, 전체 용량은 80㎿(메가와트)에 이를 전망이다. 데이터센터 연간 매출은 10억 달러(약 1조2900억원)로 예상된다.

 

아리즈톤은 "서울은 데이터센터 개발의 주요 위치로 한국 데이터센터 용량의 50%를 차지하는 15개 이상이 운영 중"이라며 "통신·클라우드·의료·BFSI·자동차·게임·물류·교육 등의 산업에서 데이터센터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지난 4월 SK에코플랜트와 디지털엣지가 인천 부평에 데이터센터를 개발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합작투자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며 "△인천 경제자유구역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 △충북 경제자유구역 등 경제자유구역이 앞으로 데이터센터 투자를 주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리즈톤은 데이터센터 건설·하청 부문 주요 기업으로 △GS건설 △현대건설 △한미글로벌 △포스코ICT △삼우종합건축사무소 △삼성물산 등을 꼽았다. 데이터센터 투자자로는 △카카오 △KT △LG유플러스 △네이버 △NHN △삼성SDS △SK브로드밴드 등을 거론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