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3조' 이라크 바그다드 지하철 연내 수주 기대감 ↑

22㎞ 철로·14개역 규모…알스톰과 협력
바그다드 주지사 "올해 안에 계약 희망"

 

[더구루=홍성환 기자] 현대건설이 이라크 바그다드 지하철 사업 수주에 성큼 다가섰다. 중동 정정불안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발주가 기약 없이 미뤄졌지만, 이라크 정부가 사업 추진에 강한 의지를 내비치면서 수주 기대감이 오르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이라크 정부는 올해 안에 현대건설·알스톰 컨소시엄과 바그다드 지하철 건설 계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모하메드 알-아타 바그다드 주지사는 "이 프로젝트는 이미 예산에 포함돼 있고 올해 계약을 체결하면 곧바로 착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건설이 노리는 바그다드 지하철 사업은 총연장 22㎞ 철로와 14개 역을 구축하는 것이다. 시간당 최대 3만명을 운송할 수 있는 규모로 현대건설이 철로와 역 등 시설 공사를, 프랑스 철도차량업체 알스톰은 열차 공급을 맡는다. 1단계 사업비는 25억 달러(약 2조9800억원), 이 가운데 15%만 이라크 정부가 담당한다. 나머지 자금은 지난해 이라크와 중국이 조성한 펀드가 투자한다. 

 

앞서 알스톰은 지난 2011년 이라크 정부와 이 사업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맺었고, 2013년 1단계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이슬람국가(IS)의 테러 등 중동 정세 불안으로 사업이 차질을 빚어오다가 지난 2018년 현대건설이 컨소시엄에 가세하면서 탄력을 받기 시작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국제유가 폭락, 코로나19 확산 등 악재가 거듭되며 지연됐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라크 정부의 재정 상황 등 변수로 말미암아 사업이 아직 답보상태인 것으로 안다"며 "정확히 언제 계약을 체결할 수 있을지는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올해 상반기 해외에서 6조6000억원을 수주했다. 올해 13조1000억원 수주목표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