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키사이트와 'CXL 메모리칩' 테스트 협력

PCIe 5.0 테스트 솔루션 활용…빠른 출시 지원

 

[더구루=오소영 기자] SK하이닉스가 미국 키사이트 테크놀로지스(Keysight Technologies, Inc, 이하 키사이트)의 테스트 솔루션을 활용해 고용량 메모리 반도체 개발에 속도를 낸다.

 

키사이트는 14일(현지시간) "SK하이닉스가 자사 PCIe 테스트 솔루션을 사용해 컴퓨트 익스프레스 링크(Compute Express Link, 이하 CXL) 기술을 검증하겠다"라고 밝혔다.

 

CXL는 고성능 컴퓨팅 시스템에서 중앙처리장치(CPU)와 함께 사용되는 가속기, 메모리, 저장장치 등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고자 새롭게 제안된 인터페이스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활용이 증가하고 데이터 처리량이 늘어나며 D램 용량을 확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으나 기존 DDR 인터페이스로는 한계가 있었다. CPU당 탑재할 수 있는 D램 모듈이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CPU와 가속기 간 데이터 처리를 확인하는 작업이 이뤄지며 인터페이스에 병목 현상도 발생했다. 이를 해소하고자 등장한 게 CXL다. CXL 컨소시엄은 2019년 발족했으며 인텔과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이 참여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CXL 기반 메모리 반도체 개발을 추진하며 테스트 파트너사로 키사이트를 선정했다. 키사이트는 차세대 데이터 전송 인터페이스인 'PCIe 5.0' 테스트 솔루션을 제공한다. 안정적이고 반복 가능한 테스트 성능을 구현해 칩 개발 기간을 단축하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시간대별로 전압 변화와 신호를 측정하는 오실로스코프, 수신기 테스트용 비트 오류율 테스터, PCIe 5.0 송신기 성능 검증 소프트웨어 등도 공급한다. 

 

SK하이닉스는 키사이트와 협력해 고성능 칩을 시장에 출시하고 메모리 시장에서 주도권을 공고히 하겠다는 방침이다.

 

김형수 SK하이닉스 DRAM AE 담당은 "SK하이닉스는 키사이트의 전문성, 특히 PCIe 5.0 테스트 솔루션을 높이 평가한다"며 "키사이트의 오실로스코프, 로직 분석기, 비트 오류율 테스터, PCIe 트랜시버 테스트 솔루션을 통해 메모리 반도체 개발에 진전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