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델타항공, 도쿄 하네다에 스카이클럽 오픈

하네다 유일 미국 독점 항공사 라운지
'조인트벤처' 대한항공 승객도 이용 가능

 

 

[더구루=길소연 기자]  델타항공이 일본 도쿄 하네다에 스카이 클럽을 오픈하면서 아시아 승객 편의를 제공한다.

 

6일 업계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도쿄 하네다에서 스카이 클럽을 오픈했다. 하네다에서 유일한 미국 독점 항공사 라운지다.

 

델타항공은 지난 2020년 2월에 새로운 스카이 클럽을 처음 시연했지만 팬데믹으로 그해 7월로 개장일을 연기했다. 그러다 2년 만에 공식적으로 첫 손님을 맞이했다.

 

하네다 공항 라운지는 866㎡에 이르며, 모든 여행객을 수용할 수 있는 다양한 좌석 옵션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는 전화를 걸거나 회의에 참석하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한 개인 전화 부스뿐만 아니라 소파와 개인 리클라이너도 구비됐다.

 

일본 특색의 초밥과 다른 지역적인 영감을 받은 진미를 포함한 뜨거운 것과 차가운 것의 뷔페가 마련됐다. 이밖에 지역 별미로는 튀김 두부, 전통 일본 소고기 카레, 직접 만든 라면 국수, 된장국 등이 있다. 계절 칵테일, 와인, 맥주, 증류주, 사케를 무료로 제공하는 풀 서비스 바도 있다.

 

샤워 시설과 모든 좌석에 전원 콘센트, USB-A 포트가 있으며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와이파이(Wi-Fi)가 있다.

 

 

라운지는 제 3터미널 5층 게이트 112~114번 사이에 있다. 매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다.

 

델타항공이 일본에 라운지를 오픈한 건 일본에서의 미주 노선 수요가 크기 때문이다. 델타항공이 해외에서 처음으로 스카이 클럽을 오픈한 이유다.

 

클로드 루셀 델타항공 스카이클럽 상무이사는 "일본은 아시아의 주요 시장"이라며 "(하네다 공항 라운지는) 휴게실이 충분히 갖춰져 있다"고 말했다.

 

델타항공이 하네다에 라운지를 마련한 이유는 또 있다. 나리타국제공항이 아닌 하네다 공항에서 파트너 라운지를 찾을 수 없어서다. 현재 조인트벤처를 맺고 있는 대한항은 나리타에 일본 직영 라운지를 운영 중이다. 

 

이번에 오픈한 델타항공 하네다 공항 라운지는 대한항공 승객도 이용 가능하다.

 

다만 △일등석 승객 △프레스티지 클랙스 승객 △대한항공 밀리언 마일러 클럽 승객 △대한항공 모닝캄 프리미엄 클럽 승객 △스카이팀 엘리트 플러스 승객 들만 입장 대상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