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조원 카타르 LNG선, 해운사 입찰 곧 개시…발주 규모 공개

해운사 초청 논의 1년 전부터 진행…입찰 초청 개시
국내 조선 3사 45척씩 총 135척 발주 예정  

[더구루=길소연 기자] 카타르발 23조원 규모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신조 발주를 위한 해운사 입찰이 본격화된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카타르가 이달 초 한국 국내 조선 3사와 대규모 LNG 운반선 발주 권리를 보장하는 약정서를 체결한 가운데 조만간 해운사 입찰 초청을 개시한다. 

 

입찰 초청서 내용을 보면 카타르 선박 발주 규모가 최대 151척으로, 중국 후동중화조선소가 가진 16척을 제외한 나머지 135척 국내 조선 3사가 품에 안는다. 분배 척수는 각사당 45척이 유력하다. <본보 2020년 6월 7일 참고 "조선 3사, 카타르 LNG선 45척씩 수주 전망">

 

이번 협약은 오는 2027년 장기 계획 프로젝트로 실제 선박 건조 계약은 오는 2025년까지 4~5년에 걸쳐 나눠 체결된다. 1차 주문은 올해 중 확정되겠지만, 확정 발주 시기가 내년으로 넘어갈 수 있다. 최초 선박 납기는 2023년 4분기로 합의됐다. 

 

해운사 입찰 선정은 카타르가 신조 스펙을 설계하고, 공개하면 해운사들이 정기용선계약(타임 차터)를 제시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용선 계약은 카타르 국영선사인 나킬라트(Nakilat) 혹은 새로운 회사를 설립해 계약을 맺을 수 있을 전망이다. 나킬라트가 과거 45척의 큐 맥스(Q-MAX) 중 14척을 운영했기 때문에 확보 선박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해운사 입찰 논의는 1년 전부터 시작됐다. 당시 1차 규모는 60척으로 가존 선박과 신조선 제안 모두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가는 중국이 아주 저렴한 수준인 1억8000만 달러로 알려졌지만, 한국 조선사들의 신조선가는 공개되지 않았다.

 

최광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 빅3 조선사들의 슬롯 배분이 각각 45척, 총 135척이라는 소식이 계속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본보 2020년 6월 11일 참고 카타르 'LNG 증산' 방침 재확인…"선박 발주 등 공급망 구축 전력"> 

 

한편, 카타르는 코로나19 여파에도 LNG 증산 계획을 재확인했다. 사드 알 셰리다 알카비 카타르 에너지 담당 국무장관 겸 국영석유회사 카타르페트롤리엄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CNBC 인터내셔널과의 인터뷰에서 "가격 하락 이유로 LNG 생산량을 줄이지 않을 것"이라며 "이를 위해 LNG 생산 및 공급망 구축도 계획대로 진행한다"고 알렸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