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코로나19 기부금 '톱 15'…현대·SK·LG '릴레이 기부'

-미국 비영리기관 캔디드 집계
-삼성 기부금 약 370억 이상…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25위권 안착

 

[더구루=오소영 기자] 삼성그룹이 미국 비영리단체가 선정한 신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기부금을 가장 많이 낸 기업 '15위'에 올랐다. 현대차와 LG, SK 등도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20일 캔디드(Candid)에 따르면 삼성은 코로나19 관련 기부금 액수 기준 전 세계 기업 중 15위에 올랐다. 국내 기업 중에서 '톱(TOP) 25'위권 안에 든 기업은 삼성이 유일했다.

 

삼성은 앞서 총 300억원 규모의 구호물품 및 성금을 긴급 지원했다. 삼성전자와 삼성전기,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등 14개 계열사들이 참여했다. 중국 홍십자회 지원을 비롯해 총 기부금은 2969만2554달러(약 372억8700만원)에 이른다고 캔디드는 전했다.

 

삼성과 함께 현대차, LG, SK, 아모레퍼시픽 등이 국내 기부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는 성금 50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했다. LG와 SK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각각 50억원을 전달했다. 양사는 된 대구·경북 지역 소재 보육원과 양로원, 자가 격리자 등을 위한 생필품, 방호복을 비롯한 의료물품을 지원했다.

 

아모레퍼시픽은 5억원 상당의 현금과 현물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의료진이 사용할 방호복, 장갑, 체온계 등 의료용품 구매에 쓰인다.

 

한국에서 모금된 코로나19 관련 기부금은 지난 3일 620만 달러(약 77억8700만원)에서 10일 4670만 달러(약 586억5500만원)로 뛰었다. 전 세계 기부금은 같은 기간 9억8000만 달러(약 1조2300억원)에서 13억 달러(약 1조6300억원)로 증가했다. 

 

가장 많이 기부금을 낸 기업은 중국 텐센트(1억7304만 달러·약 2173억원)였다. 이어 알리바바, 항대부동산, 이탈리아 보험사 앗시쿠라치오니 제네랄리, 은행 인테사 상파올로 순으로 코로나19 주요 감염 지역인 중국과 이탈리아 회사들이 대거 상위권에 올랐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