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산업·기업·수출입·농협銀' 신용등급 전망 '안정적' 평가

"코로나19 극복에 중요한 역할…정부 지원 가능성 높아"

 

[더구루=홍성환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KDB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IBK기업은행 등 국책은행 3곳의 장기발행자등급(IDR)을 'AA-'로 평가했다. 등급 전망은 '안정적'으로 판단했다. 이는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AA-, 안정적)과 같은 수준이다. 

 

피치는 15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KDB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IBK기업은행의 정책적 역할을 고려할 때 정부의 지원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반영했다"며 "산업은행법, 중소기업은행법, 수출입은행법에 따라 연간 순손실이 발생했을 때 정부가 이를 보상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책은행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에 따라 피해 업종,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을 강화했다"며 "앞으로 정책적 역할이 계속 커질 것으로 보여 필요할 경우 정부가 신속하게 자본을 투입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피치는 IBK기업은행의 독자생존 신용등급(VR·Viability Ratings)에 대해 'a-'로 판단했다. 피치는 "IBK기업은행 VR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을 강화하면서 압박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 2년간 수익성과 자산 건전성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피치는 또 NH농협은행의 IDR을 'A-'로 유지하면서, 전망을 '안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피치는 "NH농협은행은 금융당국이 지정한 시스템적 중요 은행으로 부실이 발생할 경우 정부의 지원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NH농협은행의 VR은 'BBB+'였다. 피치는 "코로나19 사태로 경제 활동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면서 앞으로 2년간 은행의 경영 환경과 재무 성과가 부정적"이라며 "은행 생존등급에 대한 위험이 높아졌다"고 했다.


관련기사



thumbnails
은행

우크라이나, 수은에 고속철도사업 자금지원 요청…현대종합상사 수주 '탄력'

[더구루=홍성환 기자] 우크라이나 정부가 현대종합상사의 고속철도 사업 참여와 관련해 한국수출입은행의 금융지원을 조건으로 걸었다. 수출입은행이 우리 기업의 해외수주 지원에 나설 가능성이 나온다. 블라디슬라브 크리클리 우크라이나 인프라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정부청사에서 현대종합상사와 만나 "고속철도 사업과 관련해 유리한 재정 협력 조건이 제공될 경우 한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수출입은행과 협력하는 데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종합상사와 지난 몇 달간 사업 협력 등에 대해 지속해서 대화를 나눴다"며 "한국 정부의 긍정적인 결정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현대종합상사 수주 조건으로 수출입은행에 간접적으로 금융지원을 요구한 셈이다. 우크라이나가 추진 중인 고속철도 사업은 철도, 창고, 전기 철도용 변전소 등 새로운 인프라를 건설하고 13억 달러(약 1조4700억원) 규모 고속전동차 39대를 구매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현대종합상사는 최근 우크라이나 정부와 잇따라 만나며 사업 참여에 큰 관심을 보였다. 앞서 수출입은행은 지난 2010년 현대종합상사의 우크라이나 고속전동차 수출 사업에 2억9600만 달러(약 3300억원)를 지원한 바 있다. 수출입은행은 당시 사업 초기 단계부터 현대종합상사와 협력했다. 우크라이나는 세계 11위 철도 인프라 보유국이다. 차량이 대부분 구소련 시절 제작돼 대규모 교체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정부는 1800량 규모의 노후 전동차를 최신 차량으로 교체하며 현대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현대종합상사는 그동안 우크라이나에서 우수한 사업 수행 능력을 입증받았다. 현대종합상사는 2010년 우크라이나에 3500억원에 달하는 고속전동차 10편성 90량을 공급했다. 이듬해에는 우크라이나 철도청과 5~6년간 매년 약 200량의 고속전동차를 공동 생산하기로 했다.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도 진행했다. 현대종합상사와 현대로템은 2017년 우크라이나 철도청 산하 차량 운영기관 URSC와 전동차 90량에 대한 유지보수 연장계약을 맺었다. 이에 2022년까지로 예정됐던 계약 기간은 2027년까지로 늘어났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