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 리조트 추진 美 모히건, 자금난 심화…'코로나 직격탄'

카지노 폐쇄로 수익성 악화...금융기관과 자금 조달 논의 中


[더구루=홍성환 기자] 미국에서 카지노와 리조트 등을 운영하는 '모히건 게이밍 앤드 엔터테인먼트'(MGE)이 자금난을 겪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카지노 영업이 중단되면서, 이자 지급과 만기 자금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 금융기관 등으로부터 자금을 조달해야 하지만 상황이 녹록치 않다.

 

22일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MGE는 최근 1억 달러(약 1240억원) 규모의 차입을 추진 중이다. 코로나19 사태로 각 지역 카지노를 폐쇄하면서 수익을 제대로 올리지 못했기 때문이다. 현재 운영비용이 부족한 상황으로 대출을 알아보고 있다.

 

하지만 금융기관들은 MGE에 돈을 빌려주는 것을 주저하고 있다. 일부 은행들은 이 카지노업체의 대출 상환 능력에 의구심을 보이며 대출을 거절했다. 내년에 갚아야 할 부채만 4억 달러(약 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MGE는 내년 10월 만기 조건으로 14% 이상의 높은 이자를 제시했지만, 은행 등 금융기관이 머뭇거린 것으로 전해진다. MGE는 금융 자문사인 로스차일드(Rothschild & Co)와 함께 금융기관들과 계속 논의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MGE가 추진 중인 그리스 아테네의 고급 호텔과 카지노, 인천 영종도의 복합리조트 사업도 악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이에 대해 MGE는 "코로나19 사태로 아테네 등 기존 사업이 연기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테네와 영종도 사업은 MGE의 첫 해외 사업으로 사업비는 약 66억달러다.


관련기사



thumbnails
증권

신한금투, 셀트리온 경쟁사 베팅…아이슬란드 알보텍 투자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아이슬란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전문회사의 주요 주주로 참여한다. 연평균 30% 이상의 고성장이 예상되는 바이오시밀러 시장에 베팅한 것이다. 바이오시밀러 전문회사 알보텍은 27일(현지시간) 모회사인 알보텍홀딩스가 6500만 달러(약 730억원) 규모 사모투자 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투자자 컨소시엄에는 기존 투자자인 알보젠, 아즈틱 파마를 비롯해 신한금융투자, 박스터, 아토스 등이 참여했다. 알보텍은 이들을 상대로 신주를 발행한다. 이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신제품 개발과 출시에 투자할 예정이다. 앞서 신한금융투자는 지난해 400억원 규모 알보텍 전환사채(CB)를 국내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재매각(셀다운)한 바 있다. 바이오시밀러는 매년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산업이다. 바이오시밀러는 특허가 만료된 바이오 의약품에 대한 복제약을 말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앤설리반에 따르면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오는 연평균 30.6%씩 고속 성장해 2017년 97억 달러(약 10조원)에서 2023년 481억 달러(약 54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다만 새로 시장에 진입하는 제약사들이 많아져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알보텍은 2013년 알보젠 최고경영자(CEO)인 로버트 웨스만(Robert Wessman) 등이 설립한 회사다. 알보젠, 아즈틱 파마, 일본 후지제약 등이 주요 주주로 있다. 알보젠은 2012년과 2015년 각각 근화제약과 드림파마를 인수해 국내에 알려졌다. 알보텍의 파이프라인은 암, 자가면역질환, 염증, 기타 질병 치료에 목적을 둔 6개의 바이오시밀러 단클론항체 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로버트 웨스만 회장은 "알보텍은 세계 최고의 바이오 제약사 가운데 하나로 자리매김했고, 글로벌 제약사와 파트너십을 통해 바이오시밀러 도입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일보텍의 여정을 계속할 수 있도록 경험과 자원을 제공한 새로운 투자자 그룹을 환영한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